메뉴 건너뛰기

close

유엔난민기구 앞 1인시위 김수근 청년이 시리아 사태 해결 촉구를 요구하고 있다
▲ 유엔난민기구 앞 1인시위 김수근 청년이 시리아 사태 해결 촉구를 요구하고 있다
ⓒ 김준성

관련사진보기


한반도엔 평화의 봄이 찾아왔지만, 지구 반대편 시리아는 8년째 전쟁으로 신음하고 있다.

평화를 사랑하는 청년들이 5월 3일 유엔난민기구를 찾았다. 청년당에서 활동하는 이들은 유엔난민기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리아 문제 해결을 위한 유엔의 역할을 강조했다.

청년당에서 활동하는 김수근씨는 "바닷가에 밀려온 시리아 난민 어린이의 안타까운 죽음으로 널리 알려진 시리아의 비극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라면서 이곳을 찾게 된 동기를 밝혔다.

이어 김수근씨는 "4월 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리아 공습을 감행했다, '이스라엘에서 출발'한 것으로 의심되는 폭격이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 과연 시리아의 평화는 언제쯤 가능한지 가늠이 안 된다"라면서 안타까움을 호소했다.

기자회견에 참석중인 권오민 청년 전쟁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기자회견 중
▲ 기자회견에 참석중인 권오민 청년 전쟁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기자회견 중
ⓒ 김준성

관련사진보기


권오민 청년당 공동대표는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 여부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미국 <원 아메리카 네트워크>(OAN) 피어슨 샤프 탐사보도 기자의 "화학무기 공격을 받았다는 현장 인근에서 주민들 수십 명을 만났는데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는 보도 내용을 소개했다.

계속해서 권오민 대표는 서방 국가들이 화학무기를 빌미로 폭격을 일삼아 시리아 주민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며 세계 평화를 위해 UN이 미국, 영국, 프랑스에 대한 제재에 나설 것을 주장했다.

UN헌장 제1조 1항에는 "국제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고, 이를 위하여 평화에 대한 위협의 방지, 제거 그리고 침략 행위 또는 기타 평화의 파괴를 진압하기 위한 유효한 집단적 조치를 취하고 평화의 파괴로 이를 우려가 있는 국제적 분쟁이나 사태의 조정·해결을 평화적 수단에 의하여 또한 정의와 국제법의 원칙에 따라 실현한다"라고 돼 있다.

현재 미국과 영국, 프랑스의 시리아 폭격은 UN헌장 위반할 소지가 크다는 주장이다. 청년들은 유엔난민기구에 서한을 전달하고, UN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유엔난민기구 관계자는 서한을 받고 UN 측에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유엔난민기구 서한 전달 관계자의 초상권으로 이미지 처리했습니다.
▲ 유엔난민기구 서한 전달 관계자의 초상권으로 이미지 처리했습니다.
ⓒ 김준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