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화 <브이 포 벤데타>의 한 장면. 브이를 상징하는 이 가면은 시민 혁명이 한 상징으로 자리잡았다.
 영화 <브이 포 벤데타>의 한 장면.
ⓒ 워너브러더스

관련사진보기


대한항공 현직 직원들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총수 일가의 퇴진을 요구하기 위해 광화문에서 촛불을 든다. 총수 일가의 갑질·불법 사례를 고발하기 위해 만들어진 온라인 익명 채팅방이 오프라인 집회로까지 확산되는 모양새다.

'대한항공 직원연대'란 이름의 불특정 다수 직원들은 4일 오후 7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조양호 일가 및 경영진 퇴진 갑질 스톱(STOP) 촛불집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 갑질·불법·비리 제보방(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만든 대한항공 직원 A씨는 2일 오전 이런 내용을 공개하며 "혼자 고군분투하여 준비한 첫 집회라 많이 어설프고 부족할 것이다, 그래도 우리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세 번째, 네 번째 집회를 통해 더 나아진 집회를 계획토록 하겠다"라며 추가 집회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집회의 사회는 이른바 '대한항공 땅콩회항'의 피해자 박창진 전 사무장이 맡을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직원들은 "물러나라 조씨 일가, 지켜낸다 대한항공", "조씨 일가 욕설 갑질, 못 참겠다 못 참겠다", "조씨 일가 간신배들, 물러나라 물러나라" 등 구호를 외칠 계획이다.

 대한한공 직원들의 4일 광화문 집회 포스터.
 대한한공 직원들의 4일 광화문 집회 포스터.
ⓒ 대한항공 직원연대

관련사진보기


A씨가 처음 개설한 대한항공 갑질·불법·비리 제보방에는 현재 2000여 명이 접속(1000명씩 2개 채팅방)해 있다. 집회를 계획하기 위해 따로 만든 '조양호 회장 일가 퇴진 촉구 촛불집회' 채팅방에도 1000명이 모여 있다.

이 채팅방에서 모은 의견에 따라, 직원들은 이른바 벤데타 가면을 쓰고 집회에 참석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영화 <브이 포 벤데타>의 주인공 브이가 쓴 가면으로, 저항을 상징한다. 뿐만 아니라 사측의 채증 등 감시를 막기 위한 대책이기도 하다.

현재 채팅방에선 직원들이 숫자 릴레이를 벌이며 집회 참석 의사를 밝히고 있다. 오전 10시 30분 현재 120명 넘는 이들이 참석 의사를 전했다.

 대한항공 직원들이 '대한항공 갑질·불법·비리 제보방'에서 숫자 릴레이를 이어가며 집회 참석 의사를 밝히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들이 '대한항공 갑질·불법·비리 제보방'에서 숫자 릴레이를 이어가며 집회 참석 의사를 밝히고 있다.
ⓒ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 기동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