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한항공 내부 이메일. 비서실이 해외 모 지점장에게 보낸 '사모님(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지시사항 전달' 문건.
 대한항공 내부 이메일. 비서실이 해외 모 지점장에게 보낸 '사모님(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지시사항 전달' 문건.
ⓒ 제보

관련사진보기


 대한항공 내부 이메일. 비서실이 해외 모 지점장에게 보낸 '사모님(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지시사항 전달' 문건.
 대한항공 내부 이메일. 비서실이 해외 모 지점장에게 보낸 '사모님(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지시사항 전달' 문건.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대한항공에서 어떤 직책도 갖고 있지 않은 이명희(조양호 한진그릅 회장의 부인)씨가 회사 비서실 차원의 보좌를 받은 정황이 복수의 자료로 드러났다. 그동안 대한한공 비서실이 이씨를 보좌했다는 증언은 몇차례 나왔지만 내부 문건을 통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사모님 지시사항 전달'이란 제목의 이메일을 보면 "지점장님 안녕하십니까? 사모님께서 아래와 같이 지시하셨습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메일에 적혀 있는 '사모님'은 이씨를 의미한다.

2009년에 전송된 이 이메일의 발신처는 DYS인데, 이는 대한항공 비서실을 의미하는 코드다. 수신처는 해외 지점장 중 한명으로 추정된다.

이메일에는 "○○○ 제일 좋은 것 2개를 구매해서 보낼 것, 제품 카탈로그를 보낼 것"이라며 이른바 '사모님 지시사항'을 구체적으로 적시하고 있다.

 조현민 '물컵 갑질' 논란과 함께 주목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씨
 조현민 '물컵 갑질' 논란과 함께 주목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씨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또다른 이메일에는 이명희씨와 관련해 내부 보안을 강조하는 내용도 있었다. 이 이메일의 제목은 'KKIP ITEM H/D 관련 유의사항 재강조'다.

KKIP는 Korean Air(대한항공)에 VIP를 더한 KIP 앞에 K를 하나 더 붙인 코드로, 조양호-이명희 부부를 의미한다. H/D는 '핸들링(Handling)'의 약자로 업무수행을 뜻한다. 이 이메일의 발신처 역시 비서실이고, 발송 연도는 2008년이다. 수신처는 역시 해외 지점장으로 추정되는데, 앞서 메일과 달리 특정 지점장이 아닌 전 지점장에게 발송된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국내외 120여 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메일은 "KKIP ITEM 운송 시 Handing 관련 유의사항을 아래와 같이 재강조 하오니 국내외 지점장은 유념하여 부적절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에 만전을 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로 시작한다.

그러면서 '문제점'으로 ▲ 메일 내용에 최고 경영층을 직접 언급 ▲ ITEM 송부 시 메일 수/발신 ADDRESS(주소)를 지점장 등 특정인만 지정하지 않고 지점 또는 팀 그룹단위로 지정되어 불필요한 직원 열람으로 관련 내용 공개 ▲메일 내용에 운송되는 ITEM의 상세 내역이 기술되어 불필요한 오해 유발 등을 꼽고 있다. 이는 조양호-이명희 부부의 이름과 물품 내역이 공개돼선 안된다는 점, 일반 직원이 해당 물품을 알아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는 내용이다.

 대한항공 내부 이메일.
 대한항공 내부 이메일.
ⓒ 제보

관련사진보기


메일 발신자는 '지점장 조치사항'으로 "메일 수신처 : 개인 단위의 최소 수신처만 지정 → 지점 또는 팀 등 그룹단위 수신처 지정 지양"을 말하고 있다. 또 "ITEM Handling : 공항 지점장이 직접 F/U"라고 지시하고 있다. F/U는 Follow Up의 약자다. 종합하면, 수신처를 지점장으로 특정해 KKIP의 물품을 아무나 받지 못하게 하라는 내용이다.

또 메일 발신자는 "메일 내용에 최고 경영층 명기 금지 → 가능한 DYS ITEM으로 표시, 운송 ITEM에 대한 상세 내역 기술은 지양하고 부득이 내용물 설명이 필요한 경우는 유선으로 실시"라고 전달하고 있다. 이는 조양호-이명희 부부의 이름과 물품 내역의 보안을 철저히 유지하려는 조치다.

'조현민 모친' 이명희 추정 인물, 공사 현장 난동 영상 공개
ⓒ 박소영

관련영상보기


앞서 이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그랜드하얏트인천 증축 공사 현장에 등장해 협력업체 직원을 폭행한 동영상이 공개돼 국민적 공분이 일어난 바 있다. (관련기사 : 이명희 추정 '폭행 영상'을 공개합니다). 그랜드하얏트인천은 한진그룹의 자회사인 칼호텔네트워크에서 운영하는 호텔이다.

이씨는 한진그룹이 운영하는 일우재단 이사장을 맡는 것 외에는 대한항공뿐만 아니라 칼호텔네트워크에서도 아무런 공식 직책이 없다.

대한항공은 "해당 지점이 어딘지, 관련 아이템이 무엇인지 확인되지 않아 관련 내용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2014년 5월 그랜드하얏트인천 증축 공사 현장에서 난동을 부리는 장면. 이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한 직원의 등을 세차게 밀치고 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2014년 5월 그랜드하얏트인천 증축 공사 현장에서 난동을 부리는 장면. 이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한 직원의 등을 세차게 밀치고 있다.
ⓒ 제보 영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 기동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