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신안 가거도의 민어해삼편수: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신안 가거도의 민어와 해삼초를 이용해 편수로 만듦.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신안 가거도의 민어해삼편수: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신안 가거도의 민어와 해삼초를 이용해 편수로 만듦.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김해 봉하마을 쌀과 DMZ 산나물로 만든 비빔밥 그리고 쑥국: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 김해 봉하마을에서 오리농법 쌀로 지은 밥과 우리 민족의 대표적 봄나물 ‘쑥’으로 만든 된장국.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김해 봉하마을 쌀과 DMZ 산나물로 만든 비빔밥 그리고 쑥국: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 김해 봉하마을에서 오리농법 쌀로 지은 밥과 우리 민족의 대표적 봄나물 ‘쑥’으로 만든 된장국.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 24일 오후 4시 30분]

4.27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 오를 메뉴가 24일 공개됐다.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는 신안 가거도의 민어와 해삼초를 이용한 '민어해삼편수', 김해 봉하마을의 오리농법쌀로 지은 밥과 DMZ(비무장지대) 산나물로 만든 비빔밥, 충남 서산목장의 한우를 이용한 숯불구이, 통영산 문어로 만든 냉채, 부산의 달고기구이 등이 오를 예정이다.

민어해삼편수와 문어 냉채, 달고기구이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통영 문어냉채: 고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 남해 통영바다의 문어로 만든 냉채.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통영 문어냉채: 고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 남해 통영바다의 문어로 만든 냉채.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부산 달고기구이: 부산의 대표적인 생선인 달고기 요리는 유럽에서도 고급 생선으로 분류되며 북한 해역에서는 잡히지 않는 고기로 알려져 있음. 부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과 유럽 스위스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김정은 위원장의 기억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음식.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부산 달고기구이: 부산의 대표적인 생선인 달고기 요리는 유럽에서도 고급 생선으로 분류되며 북한 해역에서는 잡히지 않는 고기로 알려져 있음. 부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과 유럽 스위스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김정은 위원장의 기억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음식.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서산 목장의 한우부위별 구이: 고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올라가 유명해진 충남 서산목장의 한우를 이용해 만든 숯불구이.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서산 목장의 한우부위별 구이: 고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올라가 유명해진 충남 서산목장의 한우를 이용해 만든 숯불구이.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민어해삼편수는 민어와 해삼을 얇게 포를 떠서 쇠고기, 숙주, 애호박, 표고버섯을 볶아 만두소에 넣어 쪄낸 편수로 고급 남도 음식이다. 문어냉채는 저온의 문어에 배추 속대로 채를 썰어 넣고, 고흥산 유자간장으로 버무린 음식이다. 문어냉채에는 상큼한 유자간장젤리와 항암초, 향나물, 금강초, 보리지꽃 등이 곁들여진다.

충남 서산 목장에서 기른 한우는 갈비와 꽃등심, 토시살 등 부위별 구이로 제공된다. 충남 서산목장은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이 소떼를 몰고 방북해서 유명해진 곳이다.

달고기구이의 재료인 달고기는 바닷물고기로 둥근 달모양의 점이 있어 달고기라 불린다. 남해에 주로 서식하는 달고기는 한국에서는 잡어로 취급하지만 유럽에서는 고급생선으로 분류한다. 달고기구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년시절을 보낸 부산의 대표적인 생선음식이다.

민어해삼편수의 신안 가거도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이고, 오리농법 쌀밥의 봉하마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퇴임한 후 살던 곳이다. 한우 숯불구이의 충남 서산목장은 정주영 당시 현대그룹 회장이 몰고 방북한 소들이 자란 곳이고, 문어 냉채의 통영은 작곡가 고 윤이상의 고향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은, 우리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애쓰셨던 분들의 뜻을 담아 준비했다"라며 "그분들의 고향과 일터에서 먹을거리를 가져와 정성스러운 손길을 더했다"라고 설명했다.

스위스 감자전과 옥류관 냉면, 스위스 초콜릿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스위스식 감자전: 삭힌 감자가루로 만든 스위스식 감자전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유년 시절을 보낸 스위스 뢰스티(스위스식 감자요리)를 우리식으로 재해석.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스위스식 감자전: 삭힌 감자가루로 만든 스위스식 감자전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유년 시절을 보낸 스위스 뢰스티(스위스식 감자요리)를 우리식으로 재해석.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평양 옥류관 냉면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이 2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사진)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 평양 옥류관 냉면 지난 2일 오후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이 평양 옥류관에서 먹은 평양냉면.
ⓒ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도미찜과 매기찜: 도미는 대표적인 잔치 음식재료로 좋은 날 귀한 음식을 준비하는 우리 민족의 마음을 담은 요리, 매기는 한반도 어디에서나 사는 민물어종으로 우리 민족의 기억과 내일을 염원하는 소망을 담아 준비한 매기찜.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도미찜과 매기찜: 도미는 대표적인 잔치 음식재료로 좋은 날 귀한 음식을 준비하는 우리 민족의 마음을 담은 요리, 매기는 한반도 어디에서나 사는 민물어종으로 우리 민족의 기억과 내일을 염원하는 소망을 담아 준비한 매기찜.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김해 봉하마을 쌀과 DMZ 산나물로 만든 비빔밥에는 봄나물의 대명사인 쑥 된장국과 함경도 향토음식인 가자미식해가 함께 제공된다. 청와대 측은 "남과 북이 함께한다는 의미를 담은 메뉴다"라고 밝혔다.

환영만찬에는 도미찜과 매기찜도 오른다. 청와대측은 "어중왕(魚中王)이라 불리우는 도미는 대표적인 잔치 음식재료로 좋은 날 귀한 음식을 준비하는 우리 민족의 마음을 담은 요리이고, 매기는 한반도 어디에서나 살아가는 민물어종으로 매기찜 요리는 우리 민족의 기억과 내일을 염원하는 소망을 담은 음식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배려해 스위스의 '뢰스티'(R¨osti)를 우리식으로 재해석한 '스위스식 감자전'과 '평양 옥류관 냉면'도 만찬메뉴에 포함됐다. 스위스식 감자전은 유년 시절 스위스 베른에서 유학한 김 위원장을 배려한 것이고, 평양 옥류관 냉면은 문 대통령이 환영만찬 메뉴로 북측에 제안해 승낙받은 것이다. 뢰스티는 스위스 베른 지방의 음식으로 감자채 부침(전)이다.

김의겸 대변인은 "북측은 옥류관 냉면을 제공하기 위해 평양 옥류관의 수석요리사를 행사 당일인 27일 판문점으로 파견하고, 옥류관의 제면기를 판문점 통일각에 설치할 계획이다"라며 "통일각에서 갓 뽑아낸 냉면은 만찬장인 평화의 집으로 바로 배달돼 평양 옥류관의 맛을 그대로 살릴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을 배려한 메뉴는 더 있다. 환영만찬장에는 스위스산 식재료로 만든 초콜릿, 초코 마카롱, 그뤼에르 치즈 케이크, 몽블랑, 앵가디너 유럽식 디저트 등이 제공된다. 청와대측은 "김정은 위원장의 입맛과 선호도를 예상해 구성한 메뉴다"라고 설명했다.

노티·두텁떡, 송이꿀차와 한라봉편, 베르가못 홍차

 2018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디저트 망고무스 ‘민족의 봄’ 추운 겨울 동토를 뚫고 돋아나는 따뜻한 봄 기운을 형상화한 디저트로 붐꽃으로 장식한 망고무스 위에 한반도기를 놓아 단합된 한민족을 표현하고 단단한 껍질을 직접 깨트림으로 반목을 넘어 남북이 하나됨을 형상화함.
 2018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디저트 망고무스 ‘민족의 봄’ 추운 겨울 동토를 뚫고 돋아나는 따뜻한 봄 기운을 형상화한 디저트로 붐꽃으로 장식한 망고무스 위에 한반도기를 놓아 단합된 한민족을 표현하고 단단한 껍질을 직접 깨트림으로 반목을 넘어 남북이 하나됨을 형상화함.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백두대간 송이꿀차와 제주 한라봉편: 백두대간의 송이버섯과 제주의 한라봉을 사용한 차와 다과.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백두대간 송이꿀차와 제주 한라봉편: 백두대간의 송이버섯과 제주의 한라봉을 사용한 차와 다과.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회담 만찬주. (왼쪽) 면천 두견주: 충남 당진시 면천면에서 진달래 꽃잎과 찹쌀로 담근 향기 나는 술. (오른쪽) 문배술: 고려시대 이후 천년을 이어오는 문배술은 중요무형문화재 제 86-가 호이자 대한민국 식품명인 7호. 문배술의 고향은 평안도이나 지금은 남한의 명주로 자리잡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만찬주. (왼쪽) 면천 두견주: 충남 당진시 면천면에서 진달래 꽃잎과 찹쌀로 담근 향기 나는 술. (오른쪽) 문배술: 고려시대 이후 천년을 이어오는 문배술은 중요무형문화재 제 86-가 호이자 대한민국 식품명인 7호. 문배술의 고향은 평안도이나 지금은 남한의 명주로 자리잡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디저트와 차로는 각각 망고무스와 백두대간 송이꿀차가 제공된다. 청와대 측은 "추운 겨울 동토를 뚫고 돋아나는 따뜻한 봄의 기운을 형상화한 디저트로 봄꽃으로 장식한 망고무스 위에 한반도기를 놓아 단합된 한민족을 표현하고, 단단한 껍질을 직접 깨트림으로 반목을 넘어 남북이 하나됨을 형상화한다"라고 밝혔다.

백두대간 송이꿀차에는 제주 한라봉으로 만든 편이 곁들여진다. 청와대 측은 "백두대간의 송이버섯과 제주의 한라봉을 사용한 차와 다과로 남북 화합의 의미를 담았다"라며 "백두산에서부터 백두대간을 타고 내려온 평화의 기운이 제주 끝까지 전해져 내리기를 기원하면서 송이 꿀차에 지리산 국화꽃을 띄우고 한라봉으로 만든 편을 함께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환영만찬의 후식으로는 한국전쟁 때 월남한 소설가 황석영씨의 어머니가 죽을 때까지 잊지 못했던 '노티'(노치)떡과 서울의 두텁떡 등이 제공된다. 청와대 측은 "남북 민족의 추억과 남북 정상의 추억이 한 자리에서 운명처럼 만났다는 것을 형상화한 메뉴다"라고 설명했다.

진달래 꽃차와 솔잎차, 우전차, 우엉차, 한라산 유자차, 베르가못 홍차 등 다양한 차들도 후식으로 제공된다. 우전차는 곡우 즈음에 가장 먼저 딴 어린 찻잎으로 만든 차이고, 베르가못 홍차는 프랑스 왕가가 즐겨 마신 차다. 베르가못 홍차는 얼그레이라는 홍차에 '베르가못'이라는 과일의 오일을 가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Moon'(문) 블렌딩 커피도 제공된다.

한편 환영만찬주로는 면천 두견주와 문배술이 선정됐다. 면천 두견주는 진달래 꽃잎과 찹쌀로 담그는 전통술로 '백약지장'(百藥之長, 술이 백가지 약 가운데 최고라는 뜻)으로 불린다. 고려시대부터 이어져온 문배술의 경우 고향은 원래 평안도이지만 지금은 남한 중요무형문화제 제86-가호다.

"환영만찬 메뉴, 북쪽의 의견과 관계없이 저희가 선정"

환영만찬 메뉴 선정과 관련해 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북쪽의 의견과 관계없이 저희가 선정한 것이다"라며 "100인 분은 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환영만찬장의 음식양을 헤아릴 때 만찬장에 참석할 인원은 남북 합쳐 100명 이하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 관계자는 "공식수행원 몇 명만으로 만찬을 할 수 있는 게 아니어서 남북 모두 (참석) 범위를 넓혀서 환영만찬을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환영만찬에 참석하는) 북쪽 명단은 봤는데 남쪽 명단은 보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