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크루트가 직장내 갑질 유형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인크루트가 직장내 갑질 유형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 인크루트

관련사진보기


직장인 97%가 상사의 갑질을 경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취업 포털 사이트 인크루트가 직장인 898명을 대상으로 벌인 `갑질 상사 유형`에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97% 직장인이 상사 갑질을 경험하고 근무 의욕을 잃었다.

발표에 따르면 갑질 상사는 크게 6가지로 나타났다. `본인의 기분에 따라 팀 분위기를 좌지우지하는 <기분파>형, `자신의 업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미꾸라지>형, '이랬다저랬다 말 바꾸는 <변덕쟁이>형, '사사건건 감시하고 지적하는 <지적>형, '상사의 명령이나 의견에 무조건 따라는 <순응>형, '자신과 코드가 맞으면 OK, 아니면 NO인 <사내정치 조장>형 등이다.

이 중 <기분파>형과 <미꾸라지>형이 20%로 가장 높았다. 이어 <변덕쟁이>형이 19%, <지적>형 15%, <순응>형 13%, <사내정치 조장>형 11%였다.

주관적 답변에는 더 많은 유형이 나왔다. "내가 한 성과를 자기가 가로챌 때", "안 되는 걸 가지고 된다고 우김", "욕설이 난무하는 건달", "여직원 성희롱 및 남성우월사상", "이상한 논리로 사람 진을 빼는 스타일" 등 응답이 나왔다.

반면, 갑질 대처 방법은 뚜렷하지 않았다.

대처 방법에는 `가능한 신경을 안 쓰려고 노력한다`가 46%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할 때는 친한 척, 뒤에서는 뒷담화를 한다'(16%), '본인이 이직한다'(15%)로 조사됐다. '상사에게 직접 토로한다.' 9%, '상사보다 더 윗분에게 말씀드린다'가 4%로 낮았다.

얼마 전 직장을 퇴사한 A 씨는 상사 갑질 경험을 묻자 "대표님이 화장 안 하고 온 직원한테 왜 지저분하게 화장 안 하고 다니느냐 앞으로 하고 다니라고 말했다. 본인 딴에는 장난인 말투였지만, 장난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컸다"고 말했다.

어떻게 대처했냐고 묻자 "화장을 꼭 하고 다녀야 하나요? 라고 웃으면서 물어봤다. 그랬더니 그다음부터 안 물어보시더라. 그런데 내 옆에 과장님은 직급이 있어서인지 그냥 민망하게 웃으면서 `네 다음부턴 하고 오겠습니다`라고 말했다"고 답했다.

또 다른 직장인 B 씨는 직장 갑질에 대해 "빈번하다"고 답했다. 그는 "자기가 하던 거 귀찮아지면 아랫사람이나 새로 온 사람한테 은근슬쩍 넘기고, 개인 심부름 시키는 것도 갑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직장갑질119 관계자는 "현행법상으로는 직장 상사가 폭력이나 욕설 등을 했을 때, 근로기준법상으로는 처벌할 수 없다. 근로기준법상 사용자가 아니기 때문"이라며 "형사상으로 넘기지 않으면 대처할 수 없다. 하지만 사실 직장인들이 이렇게까지 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서 법적으로 상사에 의한 폭행에 대해 조치하는 법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직장 내에서도 갑질하는 문화가 없어야 하고, 이런 것에 대해서 말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하고 싶은 것도, 배우고 싶은 것도, 이루고 싶은 것도 많은! 아직은 어리숙한 청춘초년생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