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추모공원을 세월호 납골당이라 부르며 반대하는 안산 일부 시민들이 내건 현수막
 세월호 추모공원을 세월호 납골당이라 부르며 반대하는 안산 일부 시민들이 내건 현수막
ⓒ 페이스북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참사 4주기입니다. 참사 이후 4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 규명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유가족과 국민이 간절히 원하는 '세월호 추모공원' 건립도 지지부진합니다.

오늘 '4.16참사 정부 합동영결식'이 끝나면 안산 화랑유원지 내 정부 합동분향소는 철거됩니다. 이후에 '세월호 추모공원'(416생명안전공원)이 추진될 예정이지만, 반대 때문에 쉽지 않습니다.

유가족과  대다수 국민들은 "희생된 학생들이 자라고 뛰어놀던 곳에 추모시설을 품어야 한다"며 화랑유원지 내 추모공원 조성을 찬성합니다. 그러나 일부 안산 주민들은 '세월호 납골당'이라 비하하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정치인과 반대 주민들은 화랑 유원지 내 조성될 '세월호 추모공원'(416생명안전공원)에 대한 가짜 뉴스를 퍼트리고 있습니다. 세월호 추모 공원에 대한 가짜 뉴스를 검증해 봤습니다.


[세월호 추모 공원에 대한 팩트체크]

1. 화랑 유원지 전체를 추모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 거짓

추모 공간은 62만m² (18만 7천 평) 화랑 유원지의 약 1/25(3.8%)에 해당하는 일부 구간에 조성된다. 이중 봉안시설은 1/10(전체의 0.1%) 규모에 불과하다.

2. 정부합동분향소가 있는 곳에 추모 공간이 조성된다 ☞ 거짓

4월 16일 합동영결식 후에는 현재 분향소가 위치한 제2주차장의 모든 시설은 주차장으로 원상 복구된다.

3. 봉분이나 납골당이 지상에 건립된다 ☞ 거짓

지상으로 봉분이나 납골당이 들어서는 일은 없다. 추모 공간이 혐오시설로 인식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제적인 공모 절차를 걸쳐 친환경 디자인으로 설계할 예정이며, 안산 시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세계 각지의 방문객을 맞는 수준으로 만들 계획이다.

4. 세월호 선체가 안산으로 옮겨진다 ☞ 거짓

제대로 된 정보가 아니다.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에서 용역을 하고 있지만, 안산으로는 오지 않을 전망이 지배적이다.

5. 추모관을 세월호 유가족 모임이나 시민단체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 거짓

아직 결정된 것은 전혀 없다. 오히려 안산시민 중심으로 구성된 '50인 위원회'(찬성 20명, 반대 20명, 전문가 10명으로 구성)에서 방안을 제시할 것이다. 이 사안은 세월호 특별법에 명시됐으므로 그에 따라 운영된다.

6. 세월호 추모 공간 사업비 때문에 안산시 재정이 파탄 난다 ☞ 거짓

재원은 '4.16 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 제3조 2항 및 제36조의 규정에 따라 국가가 부담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416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가진다'라고 말했습니다.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추모공원이 만들어진다면 아이들이 바람으로 찾아와 그리운 엄마, 아빠의 손을 잡아줄 것 같습니다.

 factcheck [거짓]

누리꾼과 함께하는 팩트체크 :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아래 6단계 이미지를 클릭시 피노키오 지수가 올라갑니다.
57
0
5
1
2
25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정치미디어 The 아이엠피터 (theimpeter.com)에도 실렸습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립미디어 '아이엠피터TV'를 운영하는 정치블로거, 진보나 좌파보다는 상식적인 사회를 꿈꾸며 제주도에서 에순양과 요돌군의 아빠로 살아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