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강서구에 있는 대한항공 본사.
 서울 강서구에 있는 대한항공 본사.
ⓒ 대한항공

관련사진보기


폭언과 욕설 등 갑질 논란에 휩싸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사과했다. 하지만 대한항공 내 3대 노조는 이례적으로 공동 성명을 내고 조 전무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조 전무는 15일 밤 9시께 직원들에게 보낸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에서 "이번에 저로 인하여 마음에 상처를 받으시고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조 전무는 갑질 논란이 빚어진 이유에 대해 "제가 업무에 대한 열정에 집중하다 보니 경솔한 언행과 행동을 자제하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로 인하여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되었다"고 전했다.

조 전무는 "이번 일을 앞으로 더욱 반성하며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면서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했다. 조 전무는 "앞으로 법적인 책임을 다할 것이며 어떠한 사회적인 비난도 달게 받도록 하겠다"는 내용을 이메일에 담았다.

하지만 대한항공 내부의 분위기는 싸늘하다. 대한항공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새노동조합 등 3개 노조는 조 전무의 이메일이 전달된 직후 '대한항공 경영층 갑질 논란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한항공 내부 관계자는 "세 개의 노동조합이 함께 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그만큼 이번 사안이 중대함을 말해준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3개 노조는 "한목소리로 작금의 사태에 심히 우려를 표명하는 바이다"라면서 ▲ 조현민 전무의 경영일선 즉각 사퇴 ▲ 국민들을 포함한 모든 직원에 대한 조 전무의 진심 어린 사과 ▲ 경영층의 재발 방지 약속을 촉구했다.

다음은 대한항공 3개 노동조합의 성명서 전문이다.

대한항공 경영층 갑질논란에 대한 성명서'

대한항공 3개 노동조합은 한목소리로 작금의 사태에 심히 우려를 표명하는 바이다.

연일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속보가 끊이지 않는 경영층의 갑질 논란과 회사 명칭회수에 대한 국민청원 속에, 일선 현장에서 피땀 흘려 일해 온 2만여 직원들조차 국민들의 지탄을 받기에 이르렀다. 나아가 6만 가족들의 삶 자체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는 것이다.

대한항공은 2017년 영업이익이 1조원을 육박할 정도로 호황을 누렸지만, 우리 직원들은 2015년 1.9%, 2016년 3.2%에 불과한 임금상승과 LCC보다도 못한 성과금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직원들은 창사 이래 세계의 하늘을 개척하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다는 자부심을 갖고, 고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 왜? 그것이 대한항공이라는 이름에 먹칠을 하지 않는 길이라 믿으며, 언제 어디서나 '대~한민국'이라는 구호 하나만으로도 하나가 되는 국민들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모든 노력들이 조현민 전무의 갑질 행동으로 무너져 버렸다. 왜 우리 직원들이 자괴감을 느껴야 하는가! 왜 우리 직원들이 아무런 죄도 없이 비난의 화살을 대신 맞아야 하는가! 2만여 대한항공 직원은 '대한항공' 회사 명칭의 지속 사용을 간절히 희망한다. 또한 조현민 전무의 갑질 행동에 형용할 수 없는 유감을 표명하며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1. 논란의 중심이 된 조현민 전무는 경영일선에서 즉각 사퇴하라.
1. 조현민 전무는 국민들뿐만 아니라 모든 직원들에게도 진심어린 사과하라.
1. 경영층은 추후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

대한항공노동조합 위원장 최대영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위원장 김성기
대한항공조종사 새 노동조합 위원장 최 현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