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음성군수 예비후보였던 최병윤(더불어민주당) 전 충북도의원이 지난 해부터 유권자를 상대로 상품권을 배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군수 예비후보였던 최병윤(더불어민주당) 전 충북도의원이 지난 해부터 유권자를 상대로 상품권을 배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 음성군수 예비후보였던 최병윤(더불어민주당) 전 충북도의원이 지난 해부터 유권자를 상대로 상품권을 배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최 전 의원에게 상품권을 받은 한 주민이 선관위에 자신신고하면서 드러났다. 현재까지 최 전의원이 배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품권 중 농협을 통해 회수된 것만 30여장. 여기에 지난 해부터 상품권을 배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최 전 의원의 금품선거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9일 음성군 유권자 A씨가 음성군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최 전의원으로부터 농협상품권을 받은 사실을 자진신고 했다. A씨는 이후 음성군 지역신문인 <음성타임즈>와 인터뷰를 통해 상품권을 받을 당시 정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A씨는 <음성타임즈> 취재진에게 "지난 해 11월 음성군 금왕읍의 한 장례식장에서 최 전 의원으로부터 상품권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최 전의원이 안주머니에서 봉투를 꺼내 주었다. 받을 당시에는 무엇인지 몰랐다"며 "나중에 집에 와서 봉투를 열어보니 10만원권 농협상품권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나뿐만 아니라 주변에서 최 전 의원으로부터 상품권을 받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선관위에 자진 신고한 배경에 대해서는 "선관위가 자진신고 할 경우 과태료 처분 등 감경이나 면제를 해준다는 충북인뉴스의 보도를 접한 뒤 신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 외에도 상품권을 배포한 인물이 추가로 있다는 소문도 나돌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음성지역에 떠도는 풍문을 종합하면 최 전 의원에도 또 다른 예비후보자가 같은 상품권을 배포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최 전 의원도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직접 나눠주지 않아 얼마나 배포됐는지는 잘 모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충북도선관위와 음성군선관위는 최 전 의원이 지난 21일 음성군 맹동면의 한 행사에 참석해 한 유권자에게 10만원 상당의 상품권 2장을 건넸다는 신고를 접수해 조사에 착수했다.

현재 최 전 의원이 배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품권이 음성농협과 금왕농협을 통해 십만원권 상품권 30여장이 회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충북인뉴스>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