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머릿속 단어를 읽는 기기가 등장했습니다.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 미디어랩은 소리 내 말하지 않고도 속으로 말한 단어를 인식하는 컴퓨터 인터페이스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MIT 대학원생인 아르나브 카푸르(Arnav Kapur)가 만든 '알터이고'(alterego)입니다. 생각으로 말을 하면 신경근의 신호를 포착한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컴퓨터 시스템에 전달해주는 방식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까지 이 장비를 사용한 평균 정확도는 약 92%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알터이고는 헤드셋처럼 생긴 착용 장치와 컴퓨팅 시스템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헤드셋에 장착된 전극이 눈으로 볼 순 없지만 내면적 언어 행위를 하는 턱과 얼굴의 신경 근육 신호를 감지해 소리로 변환해주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아르나브 카푸르는 연구 동기에 대해 지능 확장 기기(Intelligence Augmentation device) 개발을 위해서라고 밝혔습니다. 말하지 않고 생각만으로 컴퓨터를 조작하는 세상이 한 걸음 더 가까워져 가고 있습니다.

 알터이고(alterego)
 알터이고(alterego)
ⓒ MIT 미디어랩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