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당진시립합창단의 기자회견 당진시청 브리핑실
▲ 당진시립합창단의 기자회견 당진시청 브리핑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당진시가 쓰고 있는 (불필요한) 예산을 줄여야 한다. 예산은 충분하다. 어떤 것이 시급한 것인지 인식의 문제다. 시립합창단의 투쟁에 연대해서 끝까지 함께 하겠다." -동학농민혁명승전목전승기념사업회 김희봉 이사장

당진시립합창단의 처우에 대한 문제가 지역 사회에 알려지면서(관련 기사: 열악한 처우에 신음... 초단기 근로자 '당진시립합창단원') 지역의 각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 등이 이들의 투쟁에 동조하고 나섰다.

공공운수노조 대전충남본부 충남문화예술지부 당진시립예술단지회(아래 당진시립예술단지회)가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열악한 자신들의 신분과 처우에 대해 호소했다.

이들은 "현재 조례에 의해 주 12시간을 일하고 있다. 이것은 주휴일, 연차 및 퇴직금 등 근로기준법의 일부를 적용받지 못함을 의미한다"고 말하면서 "일확천금의 요행이나 풍부한 물질적 보상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고용불안을 해소하고 가장으로서 최소한의 생활 조건을 만들고 싶다"고 주장했다.

당진시립예술단 지회는 "당진시는 시립합창단을 주 20시간 노동으로 전환할 경우 현재 예산의 2배인 약 24억이 소요될 것이라 말하고 있다"면서 " 천안시립합창단의 경우 당진시립합창단보다 10명 많은 단원이 주 30시간의 상임활동을 하고 있음에도 년 간 약 29억 원의 예산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당진시가 어떠한 근거로 이러한 금액이 산출되었는지 명확히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덧붙여 "당진시가 지방문화예술의 발전을 원한다면 문화 예술의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문화예술노동자의 고용안정과 최소한의 근로조건 보장에서 비롯된다"고 강조했다.

당진시립예술단지회 박승환 지회장은 "우리는 한꺼번에 모든 것을 달라고 한 적이 없다. 지난 14년 동안 법의 사각지대에 머물면서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기다려 왔다"면서 "당진시에 촉구한다. 합당한 처우 개선 요구에 응해 달라"고 말했다.

당진시립예술단지회 측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당진시립합창단은 비상임 처지임에도 불구하고 2016년 56회, 2017년 73회의 연주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51개의 시립합창단(상임 35개, 비상임 16개) 중 세 번째로 많은 횟수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는 인근의 상임인 천안시립합창단이 1년 예산 28억 이상의 예산을 쓰면서 119회(2017년)의 연주를 하는 것에 비해 적지만 타지역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많은 연주 횟수다.

이 날 시립합창단의 기자회견에는 당진참여자치시민연대, 당진환경운동연합, 동학농민혁명승전목전승기념사업회, 어린이책시민연대 당진지회, 당진화력 환경관리지회, 현대제철 비정규직 해고자 이환태·최병률 등은 물론 정의당, 노동당 등 진보정당 역시 함께 참석해 시립합창단에 지지와 연대의 의사를 나타냈다.

당진참여자치시민연대 인치현 부회장은 "참여연대 운영위에서는 이번 시립합창단의 투쟁에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지역에 유포되고 있는 잘못된 시각을 바로잡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날 기자회견 이후 만난 문화정책팀 이제석 팀장은 "현재 시립합창단의 처우개선 요구는 당진시의 재정 여건을 고려했을 때 무리한 부분이 있다"면서 "당진과 비슷한 10만 이상의 시군에서 상임 합창단을 운영하고 있는 곳은 불과 4군데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상임 전환시 임금 비교에 대해서는 "1.5배에서 2배 정도의 차이가 날 것으로 추계했다. 10호봉 기준 30시간 근무시 약 2배 가까이 증액이 필요하다는 결론이다"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진신문에서 일하고 있는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