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 지사 예비후보
 이재명 경기도 지사 예비후보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대선승리에 누구보다 기뻐했고, 문재인 정부를 응원하며 농반진반으로 '당신보다 더 낫네'라며 만족해 하던, 김정숙 여사님 초청으로 청와대를 다녀온 후 여사님 칭찬을 지겨울 정도로 늘어놓던 평범한 아내입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제 아내에 대한 인신공격을 멈춰달라"며 "어떤 비난도 공격도 제가 다 감수할테니, 제 아내는 끌어들이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 예비후보는 "지금 인터넷과 SNS상에서 제 아내를 두고 허위사실에 근거한 도넘은 인신공격 마녀사냥이 벌어지고 있다"며 "제 아내는 트위터 페이스북은 물론 인스타그램 카스같은 SNS 계정이 없고 하지 않는다. 이것이 팩트의 전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 때문에 고생은 많이 했지만 자기 이니셜을 넣은 익명계정을 만들어 누군가를 험하게 비방할만큼 바보도 나쁜 사람도 아니"라며 "익명의 공간에서 아무 관련없는 계정에 '혜경궁 김씨'라는 없던 이름까지 붙여가며 공격하는 것을 이제 멈춰달라"고 부탁했다.

아울러 "지난 대선경선 후 아내는 몸살에 아픈 허리를 끌고 광주까지 오가며 김정숙 여사님과 함께 봉사활동에 나섰고, 문 후보님 유세에 동행하며 진심을 다해 지지를 호소했다"며 "선거운동 지원을 위한 시장직 사퇴를 힘들게 의논하자 한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바로 동의했던 아내이고 문재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유세며 봉사며 힘든 상황에도 자기가 더 할 것 없냐고 물었던 아내"라고 설명했다.

이 예비후보는 "아내는 자식들의 미래를 위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성공을 바라며 나름 최선을 다한 평범한 당원이자 국민의 한사람일 뿐"이라며 "앞에서는 돕는척하면서 뒤에서는 칼을 꽂는 인격파탄 다중인격자로 모는 것은 정말로 견디기 힘들어 한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SNS갈무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SNS갈무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그러면서 "우리는 촛불혁명으로 '완전히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우리의 경쟁도 촛불혁명에 걸 맞는 아름다운 것이라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하며 "지지든 반대든 우리는 경쟁하지만 결국 함께 가야할 이 나라의 국민이고 이웃이고 동료"라며 재차 우려섞인 목소리를 전했다.

끝으로 "어떤 비난도 공격도 제가 다 감수할테니, 제 아내는 끌어들이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한편, 지난 2일 트위터에 '@08__hkkim'이라는 계정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내용을 올린 해당계정 이용자가 이 예비후보의 부인 혹은 관계자라는 의혹을 받았다. 당내 경쟁 상대인 전해철 예비 후보 '비방글'이 수차례 올라와 논란은 더 확대됐다.

이에 김남준 이재명 캠프 대변인 측은 4일 "이 전 시장 아내인 김혜경씨는 트위터나 SNS 활동을 일절 하지 않고 있다"며 "해당 트위터 계정은 이 전 시장 아내와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경기도지사 경쟁후보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이재명 전 성남시장에게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을 일으킨 트위터 이용자 '정의를 위하여(08__hkkim)'를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공동명의로 고발하자고 제안하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전해철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전해철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경기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10만인클럽아이콘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