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대 총학생회가 대학 본부에서 열리는 법인이사회 회의장 앞에서 피켓팅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대 총학생회가 대학 본부에서 열리는 법인이사회 회의장 앞에서 피켓팅을 진행하고 있다.
ⓒ 인천대총학생회

관련사진보기


인천대학교 차입금 이자 문제가 학내 갈등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인천시가 갚아주기로 한 학교운영비를 "원금만 갚고 이자는 책임지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인천대는 당장 이자 4억 500만 원을 내야 하는 상황으로 내몰렸기 때문이다.

인천대 총학생회와 동문회는 지난달 말 2800여 명이 모인 학내 학생총회와 기자회견 등을 열고 인천시의 책임과 협약 이행을 촉구했으나, 시는 여전히 "원금만 상환할 뿐 이자에 대한 책임은 없다"며 회피하고 있다.

인천대가 이자를 갚지 못할 경우 한 달에 11억 원 정도의 연체료가 발생하고 신용등급이 '불량'으로 전환 돼, 기자재 구입 등 대학의 모든 재정활동이 마비될 처지다. 대학 본부 입장에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셈이다.

그러나 차입금 이자를 인천대가 상환하면 시의 책임을 묻기 어려워 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학내 의견이 분분했었다.

게다가 인천대 법인 회계를 승인하는 최종 의사결정 기구인 법인 이사회가 3일로 잡혀 있어서 하루 전(2일) 이자를 상환하기에는 절차상 문제도 있었다.

그러나 대학본부는 이사들에게 유선으로 의견을 묻고 2일 이자를 결국 상환했다. 이 소식을 접한 인천대 총학생회 등 구성원들은 3일 열린 법인이사회 회의장 앞에서 피켓팅을 진행하는 등 대학 본부를 규탄했다.

인천대 총학생회는 "대학본부는 작년 9월부터 논의된 차입금 이자 문제를 여태 해결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3월 열린 대학발전협의회(대학구성원으로 이뤄진 협의체)에서 대학본부가 이자를 내면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음에도 정식 이사회 승인조차 거치지 않고 1년치  학생 복지예산에 맞먹는 4억 원을 냉큼 갖다 바치는 대학 본부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천대 교수회·노동조합·총동문회·학원민주화기념사업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인천대지부 등에 '인천대학교재정정상화대책위원회'를 제안하고 "학내 구성원들이 직접 차입금 이자 문제를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에도 게시 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의 입장에서 정직하게 보도하는것. 어떠한 외압이나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 인천의 대표적 진보언론으로서 사명을 다하는것. 시사인천의 김강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