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기대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양기대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양기대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는 3일 자신의 SNS에 '남경필지사, 버스 준공영제 밀실거래 즉각 중단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버스준공영제 문제'를 비판했다.

양 예비후보는 "남경필경기도지사가 오는 6.13 지방선거를 불과 두 달여 앞두고 밀실거래로 버스 준공영제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경기도는 도내 버스조합과의 표준운송원가 협상이 사실상 타결되어 4월 중순부터 경기도 광역버스준공영제를 시행할 방침"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표준운송원가가 얼마로 결정되는가에 따라 도민의 혈세가 얼만큼 투입될지 결정된다는 점에서 경기도 버스준공영제의 성패를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버스조합과 도민의 이해가 상반된다는 점에서 도민의 이익을 대변할 도의회가 그 과정에 참여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기도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에 관한 조례'에는 도의원이 포함된 '수입금공동관리위원회'를 꾸려 표준운송원가 산정을 심의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며 "표준운송원가 산정에 있어 부정이 끼어들지 못하게 도의원들이 산정과정을 감시하도록 한 것이다. 이러한 조례는 도민의 명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기대 "투명성과 합리성 증명위해 도의회와 표준운송원가 산정 함께해야"

 양기대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SNS갈무리
 양기대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SNS갈무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양 예비후보는 "그러나 경기도는 이러한 조례를 어기고 있다"며 "도의원들을 배제한 채 수입금공동관리위도 구성하지 않고 경기도와 버스조합만이 표준운송원가를 협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밀실협상과 다름없다. 무엇을 감추려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도민의 대리인이 없는 협상에서 도민의 이익이 반영되었나. 아니면 남 지사가 선거 전 업적 쌓기의 대가로 도민의 이익을 포기하지는 않았을까?"라며 강한 의구심을 나타냈다.

끝으로 "남경필 지사는 도의회와 표준운송원가 산정을 함께 하여 투명성과 합리성을 증명해야 한다"며 "그럴 수 없다면 경기도 버스 준공영제 추진을 즉각 중단하여야 한다"며 준공영제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한편,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버스준공영제는 그동안 이재명 전 성남시장의 지속적인 비판을 받아왔다. (관련기사: 이재명 "버스 준공영제, 황금 알 낳는 죽지 않은 거위") 양기대 전 광명시장도 절차상의 문제를 지적하기 시작해 그 추이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덧붙이는 글 | 경기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