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 강화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 나도 피해자라는 '미투(Me Too)' 글이 올라와 파문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강화교육지원청 홈페이지 게시판 '칭찬합시다'에 지난 22일 '누굴까요?'라는 작성자 명의로 '교감‧교장선생님, 요즘 머리가 아프시죠'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H초등학교에 근무했던 교감‧교장선생님을 통해 사회의 추잡함과 남자들에 대한 증오, 두려움을 알게된 여직원의 측근"이라며 "그 여성은 그들 덕분에 남자에 대한 두려움과 마음의 문을 닫아버리고 환청과 스트레스로 병을 얻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식자리로 간 노래방에서 교감선생님은 웃통을 다 벗고 여직원 앞에서 놀고, 교장선생님은 한 여직원 뒤에 가서 껴안고 온몸을 더듬는 성추행을 했다"며 "교육부와 경찰, 상담소 등에 일단 자문을 구하고 있으니, 더 알고 싶으면 언제든지 댓글과 연락처를 남겨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다음 글에서는 감사 나온 감사관의 일하는 모습을 적어주겠다"며 두 번째 글을 곧 올리겠다는 예고를 한 상태다.

이에 대해 인천시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강화교육지원청에서 강화경찰서에 신고를 해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며 "감사를 아직 진행하지는 않았다. 경찰 수사 진행 여부를 보고 감사 진행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화교육지원청 홈페이지는 접속자 폭주로 접속이 안 되고 있는 상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http://isisa.net)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의 대표 지역주간신문 시사인천의 교육면 담당 장기자입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이기도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