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북대 성폭력 피해 고발이 소셜미디어(페이스북 전북대 대나무숲)를 통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북대의 소극적 대처를 지적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전북여성단체연합 미투(#나도 고발한다) 특별위원회는 21일 성명서를 통해 "전북대는 미투 운동에 나선 성폭력 피해자 보호를 포함한 적극적인 대책을 즉각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미투 운동이 우리 사회 성 평등 변화로 이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조직 내 성 평등 정책을 비롯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적극적 보호가 요구되고 있다. 전북대에서는 대학 인권강사들의 성폭력을 시작으로 교수 및 강사, 교직원, 선배 등의 성폭력을 고발하는 글이 게시되고 있다.

전북대 미투 성폭력 피해자들은 성추행 및 성희롱 내용을 상세히 서술하고 있으며 댓글 등을 통해 비슷한 경험을 이야기하는 학생들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가해자 중 일부는 현재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학생들의 미투 운동이 활발히 이어지고 있지만, 전북대는 이와 관련하여 특별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전북여성단체연합 미투 특별위원회는 지적했다. 특별위원회는 "피해 학생들의 고통을 외면한 채 사과문 등 어떤 입장과 관련 대책을 내놓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별위원회는 "대학은 무엇보다 구성원이 다양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 일차적인 의무"라면서 "대학 구성원 모두가 범죄로부터 안전한 곳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대가 단지 용기 낸 고발들을 학교 이미지를 하락시키는 것에만 집중하여 방관한다면 국립대로서 전북대의 위상은 돌이킬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21일부터 전북지역 여성단체들이 전북대 곳곳에 미온 대처하는 학교 당국을 비판하는 현수막을 게시하고 있다.
 21일부터 전북지역 여성단체들이 전북대 곳곳에 미온 대처하는 학교 당국을 비판하는 현수막을 게시하고 있다.
ⓒ 문주현

관련사진보기


한편, 전북대는 인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인권센터는 학내 인권침해 사안에 대한 조사와 처리를 담당하며 성상담실을 운영하고 있다. 전북대 측은 "구체적인 성폭력 관련 상담 횟수 및 피해 현황을 공개할 수 없다"면서 "성폭력 등 피해에 대한 상담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인권센터를 관장하는 학생과는 전북대신문과 인터뷰에서 "학생과나 총무과로 접수된 (미투운동)관련 신고가 없는 실정"이라고 밝히고 있어 여성단체들은 인권센터의 역할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전북여성단체연합 관계자는 "실제로 전국의 여러 대학이 인권센터를 운영하고 있지만, 오히려 피해자들이 센터 직원으로부터 '사회 나가면 더 하다'는 등의 말을 듣는 등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면서 "보호를 필요로 하는 피해자에게 2차 피해와 다름없는 일을 인권센터가 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 여성단체연합 미투 특별위원회는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성폭력 피해 진상조사위원회 구성과 피해 학생을 실질적으로 보호하고 2차 피해 예방 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특별위원회는 "인권센터의 구조적 진단을 통해 전북대 내 미투가 고발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학내 성범죄 근절에 대처할 수 있는 전문적인 기관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북대 홍보실은 "인권센터를 소규모로 운영하던 것을 타 상담 관련 기관과 통합하여 보다 강화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폭력 관련 외부 전문가를 둔 조사위 구성과 관련해서는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홍보실은 "개인 신상이 드러나면 안 되는 문제라 대학 차원에서도 처리 과정 전체를 비공개하고 있어 조심스럽다"는 의견을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전북인터넷대안언론 참소리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태그:#미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