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출마예상자로 거론되어오던 염홍철 전 대전시장이 '불출마'의 뜻을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출마예상자로 거론되어오던 염홍철 전 대전시장이 '불출마'의 뜻을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장 선거 출마 예상자로 거론되어 오던 염홍철 전 대전시장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염 전 시장은 2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염 전 시장은 '6. 13 선거에 임하는 저의 입장'이라는 글을 통해 "저는 민선 5기 시장에 재임 하던 2013년 8월 27일, 임기가 1년 가까이 남은 시점에서 차기 지방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며 "그것은 당시의 정치적 상황을 고려한 것이 전혀 아니라 민선 5기 시장에 취임하면서부터 이번이 마지막 임기라고 스스로 결심한 결과였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시민들의 과분한 사랑을 받아 임명직 한 번, 선출직 두 번 도합 세 번의 시장직을 수행한 바 있다"면서 "더 이상 한다는 것은 욕심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그 후 공식적으로는 한 번도 시장 출마를 언급한 적이 없다"며 "따라서 그때의 그 선언이 아직도 유효한 것이다. 구태여 불출마 선언을 할 필요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최근 제 의사와 관계 없이 차기 시장후보군에 넣어 여론조사를 하여 언론에 공표하고, 출마 권유가 잇따르기 때문에 오늘 제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면서 "저는 이번 6. 13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끝으로 "훌륭한 분이 시장에 선출되어 현재 침체되어 있는 대전 발전은 물론이고 특히 대전에 대한 시민들의 자부심을 높일 수 있는 시정을 펼쳐 주실 것을 소망한다"면서 "멈출 때는 멈춰야 한다. 앞으로 무슨 일을 하든 대전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작은 힘이라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시장선거 출마가 거론되던 인사들의 입장이 최근 들어 빠르게 정리되면서 후보군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이상민 의원이 출마를 선언하면서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박영순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정국교 전 국회의원 등 4파전의 공천경쟁이 펼쳐질 예정이고, 자유한국당은 박성효 전 대전시장이 사실상 공천이 확정됐다.

바른미래당은 남충희 전 바른정당 대전시당위원장이 홀로 출마선언을 했고, 정의당은 김미석·김윤기 두 예비후보가 당원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