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강원랜드의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가 채용비리를 통해 합격한 226명을 이달 말까지 강원랜드에서 퇴출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19일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퇴출 TF'를 개최하고 강원랜드 측과 부정합격자 퇴출 세부계획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부정합격자 퇴출에 의한 사익 침해보다 사회정의 회복, 공공기관의 신뢰성 제고 등 공익 목적의 이익이 크다"며 부정합격자 퇴출을 3월 말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강원랜드 노동조합이 채용비리 관련 직원 226명의 직권면직 방침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하는 등 당사자들의 불복이 예상됨에도 퇴출 조치를 신속하게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산업부는 "226명의 부정합격자가 향유하는 이익은 타인의 부정행위로 인해 향유하는 반사적 이익에 불과하지만, 이러한 불법행위로 인해 탈락한 응시자들이 받는 차별과 불이익은 헌법상의 평등원칙과 직업선택 자유 침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지난달 18~21일 강원랜드와 합동감사반을 구성,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공소장에 명시된 부정합격자 226명의 퇴출을 위한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2013년 하이원 교육생 선발 당시 1·2차를 걸쳐 총 518명이 최종 선발됐는데, 최종합격자의 95.2%에 해당하는 493명이 청탁 리스트에 따른 합격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원랜드 전 인사팀장은 493명에 대한 내·외부 청탁자 명단을 작성, 최흥집 전 사장에게 실시간으로 보고하고 관리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당시 2년 계약직 근무 후 정규직 전환되는 채용조건 때문에 총 5천268명이 응시, 약 1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강원랜드는 2013년 11월 워터월드 수질·환경 분야 전문가 1명을 채용했는데 국회의원 비서관이 본인의 이력서를 최흥집 전 사장에게 직접 전달했고 인사팀은 사장 지시에 따라 채용조건을 비서관에 유리하게 변경, 응시자 33명 중 비서관이 합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렇게 부정 합격한 직원 중 현재 226명이 아직 근무 중이며 이들은 지난달 5일부로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다. 이들은 서류전형·인·적성 평가 등 전형단계마다 점수조작으로 합격 처리됐다.

부정합격자 226명에 대한 청탁을 한 사람은 총 30여명으로 강원랜드 사장과 임직원, 4명의 국회의원 등이 포함됐다.

지역 방송과 언론, 학교, 이장협의회 등 지역 유지를 통한 청탁도 확인됐다.

2차 교육생 선발 시 청탁에도 불구하고 최종면접에서 탈락한 21명은 지역구 국회의원실에 다시 청탁했고, 인사팀은 이들의 최종면접 점수를 조작해 추가 합격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산업부는 차기 TF 회의에서는 피해자 구제방안을 심도 있게 검토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