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지난 17일과 18일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미일 3국 안보 책임자들이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맥마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야치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17일, 1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를 열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협의했다"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참석자들은 '과거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으며 앞으로 수주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와 관련, 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이번 협의에서는 주로 한미 양자간에 집중적인 협의가 이루어졌고, 방북 특사단의 대중일러 협의 결과를 공유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이 4-5월 중에 연이어 개최되는 상황에서 양 정상회담의 성공이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이를 위한 한미 양국간의 긴밀한 공조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북특사단을 맡았던 정의용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9일과 13일 각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대북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전달한 바 있다.

미일 정상과의 접견에 이어 미일 안보 책임자와도 만남으로써 남북-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한미일 공조체제가 점차 강화되는 분위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