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상주보 수문개방이 이뤄진 지 일주일이 지난 17일, 예천군 풍양면 낙동강에서 기하학적 무늬의 추상화 한 점을 만났다.

누가 그렸을까? 유심히 살펴봤더니 단서가 포착됐다. 추상화의 끝 모래톱에 온몸을 박은 채 정체를 숨기고 있는 '화가'를 만날 수 있었다.

그것은 바로 강조개였다. 강조개 한 마리가 기어다니며 모래톱이라는 캠버스에 그려놓은 작품이 추상화의 정체였다. 귀한 선물을 받은 기분이 들었다.

사실 이것은 낙동강이 보로 갇혀 있을 때는 상상할 수 없었던 풍경이다. 거대한 물그릇으로 변한 낙동강에서는 생명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던 까닭이다.

보 수문이 열려 강 수위가 1.7미터 내려가자 상류에 모래톱이 드러나면서 그 안에 살던 생명들이 모습을 하나둘 드러내고 있다. 마치 "인간들아, 우리도 여기, 이곳이, 살고 있다"라고 온몸으로 웅변하고 있는 듯했다.

상주보 수문이 열린 낙동강이 준 귀한 선물을 보면서 간절히 희망해본다. 낙동강 8개 보의 수문이 하루속히 모두 열리기를. 그래서 낙동강이 되살아나고 그 안의 뭇생명들이 춤을 추며 환호하기를...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산은 뚫리지 않아야 하고, 강은 흘러야 합니다.....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공존의 모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