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강대호

관련사진보기


ⓒ 강대호

관련사진보기


ⓒ 강대호

관련사진보기


ⓒ 강대호

관련사진보기


어느덧, 봄!

2월만 해도 봄은 아직 멀었다고 생각했다. 봄이 온다기엔 혹독한 날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3월이 되어도 페이스북에는 스키장이나 눈 덮인 사진이 많아서 아직 겨울의 끝자락인가 했다.

영화 <패터슨>에 나온 시인이 "어떤 계절의 끝자락은 다른 계절의 처음"이라고 했다. 겨울 끝자락과 봄의 시작이 겹쳐져 있는가 했는데, 겨울의 흔적은 따뜻한 바람에 밀려 먼 여행을 떠났다. 이제 봄의 메시지만 만연하다.

오리들이 짝을 지어 다닌다. 서로 다른 빛깔 때문에 암수 구별이 확실한 쇠오리와 청둥오리만 보아도 그렇다. 번식, 새 생명을 품어주는 계절이 깊어가고 있다.

오리 보는데 시야에 들어온 물가 나무에서도 초록 싹이 움트고 있었다. 물새뿐 아니라 대지도 새 생명을 품고 있다.

홀로 있는 물닭에게 3㎞만 하류로 가면 물닭 무리가 제법 있다고 알려주고 싶다.

#탄천한바퀴 #하루하루 #일상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반, 영화, 에니메이션 등 콘텐츠 회사와 투자회사에서 프로젝트 기획과 프로젝트 펀딩을 담당했다. 오피니언 뉴스에 북에세이와 문화 컬럼을 게재하고 있으며 전문 문예지에도 글을 싣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