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강원랜드에 부정합격한 것으로 확인된 226명 전원을 직권 면직 등 인사조치키로 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성명을 통해"'강원랜드 직원 직권면직'폭거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위원장 이철규)은 지난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정권은 시장형공기업 전환을 빌미로 강원랜드를 도민의 품에서 빼앗아 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명확한 사실관계가 확인되기 전부터 폐광지역의 아들 딸들인 이들에게 부정채용이라는 딱지를 붙여놓더니, 이제 해고 한다고 한다. 멀쩡한 직장을 갑자기 그만둬야하는 이들에게는 기가 막힐 노릇이다"며 채용비리 청탁자 해고 결정에 대해 비판했다.

강원도당은 또 "강원랜드 채용문제는 법의 판단을 받으면 될 일이며, 시시비비가 가려지기도 전에 청와대의'직권면직' 한 마디로 226명을 해고한다는 것은, 이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짓이나 다름없다"며 이어 "법의 판단이 있기 전까지 이들에게 어떠한 부당한 조치도 있어서는 안 될 것이며, 문재인 정권의 강원도민과, 강원랜드에 대한 폭거는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