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해 9월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징계 의결을 마치고 방청석 지지자들에게 웃음을 짓고 있는 김학철 도의원
 지난해 9월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징계 의결을 마치고 방청석 지지자들에게 웃음을 짓고 있는 김학철 도의원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레밍' 발언으로 자유한국당에서 제명된 김학철 도의원에 대한 복당 서명 운동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김 의원의 지역구인 충주1선거구에서 한국당 일부 당원들이 복당 찬반 여론조사와 서명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지난해 7월 청주 수해 당시 해외연수를 떠났고, 해명 과정에서 국민을 '레밍'에 비유해 전국적인 공분의 대상이 됐다. 한국당은 지난해 8월 김 의원과 해외연수를 떠났던 박봉순(청주8)·박한범(옥천1) 의원을 제명 처분했다. 재심 청구도 기각했다.

하지만 한국당 충북도당이 지난 13일 지방선거 공천신청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이상한 상황이 벌어졌다. 도내 광역의원 29개 선거구 가운데 8개 선거구에서 공천 희망자가 없었는데, 제명된 3명 도의원 지역구가 모두 여기에 포함됐다. 그러다 보니 당내 일부에서 이들을 복당시켜 지방선거에 출마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는 것.

이에 대해 한국당 관계자는 "해당 선거구에 '후보를 안 낼 수는 없다'는 현실론도 있지만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3명 후보가 물의를 일으켜 해당 선거구에서는 '승산이 없다'고 판단해 우리 당 출마를 주저한다는 분석 때문이다"라면서 "이런 상황이라면 해당 의원을 또 출마시키는 것은 선거판 전체에서 득보다 실이 크다는 의견도 있다. 복당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중앙당이기 때문에 절차가 녹록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학철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지역구에서 다시 (한국당에) 입당을 하라는 분들이 많지만, 핵심 지지층에서는 무소속 출마를 권유하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