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7일 저녁 교토 시내 가와라마치, 시조에서 열린 '아베 내각 총사퇴' 집회 사진입니다. 아베 정권 타도를 외치면서 거리행진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 17일 저녁 교토 시내 가와라마치, 시조에서 열린 '아베 내각 총사퇴' 집회 사진입니다. 아베 정권 타도를 외치면서 거리행진을 하고 있습니다.
ⓒ 박현국

관련사진보기


지난 17일 오후 6시 30분부터 7시까지, 교토 시내 교토시청 쪽에서 가와라마치를 거쳐 시조도리를 지나 기온으로 향하는 시위대를 봤습니다. 맨 앞에서는 트럭에 마이크를 싣고 "아베 총리 물러가라" "아베 내각 총사퇴하라"고 적힌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습니다. 구호도 들렸습니다.

뒤에는 시위대가 줄을 서서 구호를 함께 외치며 뒤따랐습니다. 시위대는 찻길 왼쪽을 따라서 질서 정연하게 행진했습니다. 시위대 오른쪽으로는 경찰 여러 명이 배치돼 교통 정리를 하고 있었습니다.

일본에 산 지 22년만에 '처음 보는' 정권 퇴진 시위대였습니다. 그동안 '한국인 돌아가라'는 혐오 발언이나 일본 극우 세력들의 자동차 행렬은 여러 번 본 적이 있었습니다.

시위에 참가한 사람은 200~300명 정도 돼 보였습니다. 날이 어두워지기 시작해 참가자 얼굴을 하나하나 확인할 수는 없었지만, 대부분 젊은 사람들로 보였습니다.

1960년대 일본에서도 진보적인 사회주의 세력이 대학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정치 참여와 사회 개혁을 위해서 시위에 앞장 선 적이 있었습니다. 이후 급격한 우경화와 경제 부흥에 힘입어 젊은이들이 정치를 외면한 지 오래됐습니다.

최근 아베 정권이 국유지를 사립학교에 헐값에 넘기고, 문서를 조작했다는 사실, 아베 친지와 관련된 대학의 수의학과 허가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아베 정권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이에 교토 시민들이 모여서 시위를 연 것입니다. 시위에 앞서 주최 측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적극적으로 집회를 알렸습니다.

교토에서의 '아베 퇴진 집회'는 지난 12일, 16일, 17일 열렸습니다. 오늘(18일)도 열린다고 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열릴 계획이랍니다. 지방도시 교토에서의 집회가 아베 정권의 앞날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됩니다.

참고 누리집> 교토 집회 정보, https://twitter.com/demokyoto
'아베 야메로'(정권타도) 집회 교토, https://twitter.com/abe_datou
교토 집회 정보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demokyoto/

덧붙이는 글 | 박현국 기자는 일본 류코쿠(Ryukoku, 龍谷)대학 국제학부에서  일본 학생들에게 주로 우리말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제가 일본에서 생활한지 20년이 되어갑니다. 이제 서서히 일본인의 문화와 삶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지금부터라도 한국과 일본의 문화 이해와 상호 교류를 위해 뭔가를 해보고 싶습니다. 한국의 발달되 인터넷망과 일본의 보존된 자연을 조화시켜 서로 보듬어 안을 수 있는 교류를 기대합니다.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