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담에 응한 로스앤젤레스 한인역사박물관 민병용 관장.
 대담에 응한 로스앤젤레스 한인역사박물관 민병용 관장.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40여 년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살면서 언론인으로, 저술가로, 미주 이민 역사의 산 증인으로 살아온 로스앤젤레스 한인역사박물관 민병용 관장(76)을 지난 16일 서울 충무로의 한 커피숍에서 만났다. 평창 패럴림픽 개막식과 서울에서 열린 민주평통미주지역회의 참석 때문에 잠시 한국에 들른 민 관장은 바쁜 일정 중 틈을 내 기자의 대담에 흔쾌히 응했다.

"지난 9일 패럴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3시간 동안 추워서 혼났습니다. 그러나 역사적인 고국의 동계 패럴림픽 개막식장에 함께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격스런 일이지요. 오래도록 추억에 남을 듯합니다." 

차 한 잔을 주문해놓고 자리에 앉자마자 민병용 관장은 이렇게 말했다. 기자와 민병용 관장과의 인연은 지난해 민 관장으로부터 우편으로 받은 <미주독립유공자 전집, 애국지사의 꿈>(2015, 민병용 지음)에서부터 시작됐다. 이 책은 광복 70주년이던 2015년에 미주 지역의 독립유공자 215명을 총망라해 기록한 기념비적인 책이다.

뿐만 아니라 민병용 관장은 <미주이민 100년사>(1986), <미국땅에서 역사를 만든 한인들>(전 3권, 2011) 등 지금까지 미주 한인의 독립운동과 이민의 역사 등 모두 15권의 책을 쓴 미주 이민사의 산 증인이다. 1976년부터 <한국일보> 로스앤젤레스 지사의 본사 파견기자로 시작해 올해로 42년째 미국생활을 하고 있다. 그가 걸어온 발자취를 들어봤다.

대담 내용은 기자가 현재 집필 중인 여성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책 <서간도에 들꽃 피다>(8권)에 인용한 민병용 관장의 <미주독립유공자 전집, 애국지사의 꿈>을 시작으로 2시간가량 진행됐다. 민 관장은 오는 26일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박정희 피해 떠난 미국 유학... 그의 삶을 바꿔놨다

- 미주지역의 여성독립운동가 현황을 말씀해주세요. 
"2018년 3월 현재, 독립유공자로 서훈을 받은 미주지역의 여성독립운동가는 모두 28명입니다. 안창호 선생의 부인인 이혜련 지사를 비롯해 강혜원, 차경신, 차미리사, 양제현, 이희경, 차보석 지사가 있고, 올해 새로 차인재(1895~1971, 2018, 애족장) 지사가 서훈을 받았습니다. 차인재 지사는 남편인 임치호 (2017년 애족장) 선생과 함께 부부독립운동가지요."

- 미주지역의 독립운동가에 푹 빠지게 된 계기는?  
"미국에서 언론인으로 살아온 저는 동포사회의 숱한 사건·사고 등에 관심을 갖고 취재하게 됐습니다. 1976년 11월, 역사가 깊은 '남가주 한인회 이사회'에서 여든이 넘은 할머니 두 분을 만났습니다. 그런데 이분들이 알고 보니 1916년에 미국에 건너와서 독립자금을 대는 등 독립운동을 하신 분들이었어요. 이분들에게 감동을 받은 게 계기가 돼 그때부터 여성독립운동가를 포함해 미주지역의 독립운동가들을 찾아 생존자들의 증언을 듣고 기록을 하는 일에 푹 빠져버렸습니다. 벌써 42년 전 이야기입니다.

특히 초기 하와이 이민자들의 독립운동을 확인하기 위해 미주 전 지역은 물론이고 하와이의 경우는 33회나 방문할 정도로 이 분야에 집중하게 됐습니다. 그 결과물이 <미주독립유공자 전집, 애국지사의 꿈>으로 모두 215명의 독립운동 역사를 총망라했습니다."

 민병용 관장이 펴낸 책들.
 민병용 관장이 펴낸 책들.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 미국의 한인이민 역사에 대해서도 많은 저서를 남겼는데 그 열정은 어디서 온 것인지요? 
"1976년부터 <한국일보> 로스앤젤레스지사의 본사 파견기자로 근무하면서 초기 이민에 큰 관심을 가졌습니다. 특히 하와이, 남가주, 샌프란시스코, 중가주 등으로 취재를 다니면서 초기 개척자들을 대담하는 과정에서 만난 독립운동가들은 제게 초기 이민사와 독립운동사를 책으로 내야겠다는 각오를 하게 만들어줬습니다.

그래서 나온 책이 <미주이민 100년, 초기 이민을 캐다>(1986) 입니다. 이 책에는 1978년 하와이 이민 75주년 행사, 독립운동가 장인환, 전명운 의거 이야기, 도산 안창호 유품과 가족 이야기, 초기 이민 교회사 등 현장을 발로 뛰어 기록해서 취재한 내용들로 구성돼 있습니다. 이후 이런 책들이 독립운동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으면서 저는 더욱 더 힘을 내게 됐지요."

- 어떻게 미국 이민을 가게 됐나요?
"1971년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일보사에 입사했는데 사회부 기자를 했던 그때는 국내 상황이 혼돈스러운 때였습니다. 그 무렵 김대중 납치사건, 정일형 박사 집 방화사건 등이 있었고 이어 유신체제로 정국은 경색되고 언론에 대한 지시와 감시, 탄압이 심해졌지요. 그런 상황에서 어머님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시는 바람에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미국이 1976년 독립 200주년을 맞이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유신체제로 국내가 어려운 상황에서 감시받는 신문기자로 하루하루를 살기 보다는 미국에 가서 공부를 계속한 뒤 돌아오면 좀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떠난 것이 40여 년이 되고 말았습니다. 국비 유학으로 나가기 위해 노력한 끝에 1973년 8월 문교부 유학시험에 합격하여 유학생 신분으로 미국에 도착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대학원에서 1년간 경영학을 공부하는 도중에 1974년 <한국일보> LA지사에서 다시 신문기자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한국일보> LA 지사 편집국장(1978~1980), <한국일보> 미주 본사 편집국장 (1984~1988), 논설위원 등을 역임했습니다. 정말 열심히 뛴 시간이었습니다." 

1974년 '미국소년 고추사건'

-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역사박물관장은 언제부터 하셨습니까?  
"1903년 1월 3일, 하와이땅에 첫 이민자들이 첫발을 디딘 이래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간직한 한인들은 2013년, 로스앤젤레스에 한인 역사박물관을 세웠습니다. 제가 초대관장으로 지금껏 미국 내 한인의 역사를 기록하고 알리는 일을 해오고 있습니다." 

- 미국에서 취재를 하는 동안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1974년, 제가 <한국일보> LA지사 특파원으로 있을 때니까 40여 년도 더 된 일입니다. 그때 막 미국에 건너가자마자 저는 당시 동포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이른바 '미국소년 고추 사건'을 취재하게 됐습니다. 당시 미국에 이민 온, 나이가 좀 지긋한 동포 두 분(남성)이 주유소에서 일하다가 벌어진 사건인데요. 1974년 11월 어느 날 귀엽고 깜찍한 백인 소년이 바람 빠진 자전거에 공기를 넣으려고 주유소에 들렀습니다.   

이때 소년의 모습이 너무 귀여운 나머지 '그놈 잘 생겼다, 어디 고추 좀 보자'라면서 소년의 '그곳'에 살짝 손을 댄 것이 화근이 돼 그들은 경찰에 잡혀가 옥살이를 할 상황이 벌어졌지요. 지금 생각하면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당시 한국의 정서는 어린 남자애들에게 '어디 고추가 있나 보자'라는 말을 예사로 하던 시절이었지요.

이런 행위가 미국 사회에서는 큰일 날 일인 것을 모르던 동포 두 명의 구명운동을 위해 변호사를 내세워 '미국문화와 한국문화의 차이에서 온 사건이며, 악의적인 성범죄가 아님'을 밝혀 풀려나게 됐습니다. 그때 제가 이 사건을 끝까지 추적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요?  
"저는 미국에서 '한인 역사 세일즈맨'으로 뛰고 있습니다. 올해로 이민 115주년을 맞이하는 미주 한인이민사의 꾸준한 기록과 이곳에 있는 후손들에게 조상들이 피땀 흘려 이룩한 '귀중한 역사적 자료'를 알리는 일을 지속할 것입니다.

미국 내 한인의 역사는 미국의 소수민족 역사이자, 대한민국 역사의 한 부분이기도 하지요. 이제 3세, 4세들로 이어지는 미국의 동포들이 그 뿌리를 잊지 않고 미국의 당당한 시민으로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한인역사박물관을 한국인의 자존심을 지켜주는 '정신적인 지주' 역할을 하는 박물관으로 키워나갈 것입니다."

덧붙이는 글 | 신한국문화신문에도 보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학박사. 시인.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한국외대 외국어연수평가원 교수, 일본 와세다대학 객원연구원, 국립국어원 국어순화위원,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냄 저서 《사쿠라 훈민정음》, 《오염된국어사전》, 시집《사쿠라 불나방》, 여성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시집《서간도에 들꽃 피다 》전 8권, 《신 일본 속의 한국문화답사기 》외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