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악관의 문재인 대통령-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전화통화 관련 성명 갈무리.
 백악관의 문재인 대통령-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전화통화 관련 성명 갈무리.
ⓒ 백악관

관련사진보기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각)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문제에 대한 준비와 노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양국 정상은 과거의 실수로부터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 의견을 함께하며 북한 정권에 최대 압력을 유지하기 지속적이고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약속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5월까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겠다는 의향을 거듭 밝혔다"라며 "한반도의 항구적 비핵화를 달성하는 핵심은 말이 아닌 구체적인 행동이라는 것에 양국 정상이 동의했다"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양국 정상은 최근의 진전에 대해 신중한 낙관론(cautious optimism)을 나타냈으며, 북한이 올바른 방향을 선택한다면 더 밝은 미래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