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서구의회 김철권(자유한국당) 의원.
성추행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대전 서구의회 김철권(자유한국당, 둔산1·2·3동) 의원에 대한 제명안이 부결됐다.

대전서구의회는 16일 오전 제24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어 윤리위원회가 제출한 김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의 건을 표결에 부쳤으나 결국 부결됐다.

이날 표결 결과, 재적의원 19명 중 찬성 6표, 반대 10표, 기권 3표로 결국 부결됐다. 김 의원의 제명이 가결되려면 2/3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했다.

이에 앞서 지난 달 23일 윤리위원회는 김 의원이 공직자로서 시민들과 지방의회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제명을 의결한 바 있다.

결국, 서구의원들이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윤리위원회의 결정마저 뒤엎는 '제 식구 감싸기'를 한 것 아니냐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서구 탄방동의 한 건물에서 여성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되어 1심에서 벌금 500만원과 4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 선고 받은 바 있으며, 현재는 항소한 상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