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공지능을 탑재한 로봇과 인간의 대결.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이야기가 현실이 되었습니다. 일본 도요타가 개발한 슈팅 로봇 큐(CUE)와 프로농구선수가 자유투 대결을 펼쳤습니다. 결과는 10-8, 로봇의 승리.

로봇에 맞서 싸운 이들은 일본 프로농구 B 리그에 속한 앨버크 도쿄(Alvark Tokyo)의 선수들이었습니다. 로봇 연구진에 따르면 큐가 가까운 거리에서 자유투를 던질 경우 성공률이 100%에 가깝기 때문에 애초부터 결과는 어느 정도 예견된 듯합니다.

등 번호 70, 키 190cm의 큐는 인공 지능을 이용해 20만 번 이상 자유투 연습한 결과를 유감없이 발휘한 것으로 보입니다. 로봇 연구진은 농구 만화인 <슬램덩크>의 주인공 사쿠라기 하나미치(한국 만화에서는 강백호)를 모델로 큐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도요타가 개발한 로봇 '큐'
 도요타가 개발한 로봇 '큐'
ⓒ 도요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