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화엄사 흑매  붉은색 홍매로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매화나무이다. 각황전 뒤편에서 바라본 모습
▲ 화엄사 흑매 붉은색 홍매로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매화나무이다. 각황전 뒤편에서 바라본 모습
ⓒ 홍윤호

관련사진보기


고유의 이름을 지닌 매화나무들

이 땅에서 400년 이상 온갖 세월의 풍상을 겪으며 꿋꿋하게 생존을 이어온 매화나무들에는 저마다의 애칭이 있다. 경남 산청 산천재 앞의 매화나무는 남명매, 산청 단속사지의 매화나무는 정당매, 경남 양산 통도사의 매화나무는 자장매, 경북 안동 도산서원의 매화나무는 도산매, 전남 장성 백양사의 매화나무는 고불매, 전남 순천 선암사의 매화나무는 선암매, 전남 순천 금둔사 매화나무는 납월매로 불리는데, 이외에도 여럿 있다.

한 그루 혹은 여러 그루의 매화나무가 고유명사처럼 불리며 사랑받고 있는 것이다. 이 특별한 매화나무들을 해마다 찾아다니는 사람들도 있다. 이들은 광양 청매실농원의 매화나 해남 보해매원의 매화를 매화로 쳐주지 않는다. 매실의 생산이라는 실질적인 목적 때문에 대량으로 심다 보니 집단에 매몰되어 각자의 개성이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어떤 이는 이 군락의 매화들을 경박하다고까지 한다. 아마도 '역사'가 짧고 기품이 없는 데가 차량 정체가 일어날 정도로 수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그 풍경 자체를 싫어하는 듯하다.

하지만 집단의 군락을 이룬 매화의 새로운 풍경은 옛날 안마당에서 선비들만 즐기던 매화를 밖으로 끌어와 대중화했다. 많은 사람이 매화의 아름다움을 즐기고 있으니, 그것은 그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 매화를 꼭 깊이 있는 눈, 심미안으로만 볼 건 아니다. 지나가버린 유산으로, '선비'의 눈으로만 매화를 볼 일은 아니다. 사실 매화의 꽃잎을 선입견 없이 들여다보면 청초함에 더하여 매혹적인 아름다움도 있다. 개인적으로 고백하자면 고혹적인 느낌도 있다.

화엄사 흑매  붉은 빛 매화인 홍매는 일단 시선을 끌고, 매혹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 화엄사 흑매 붉은 빛 매화인 홍매는 일단 시선을 끌고, 매혹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 홍윤호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위에 언급한, '고유명사화'한 매화들은 매화농원의 매화 군락이 따라올 수 없는 '역사'를 갖고 있다. 제자리에서 400년 이상의 세월을 견딘다는 것은 보통 일이 아니다. 사람이 100년을 살아도 온갖 지식과 경험을 쌓게 될 텐데, 수백 년을 살면 매화도 거의 도통의 경지에 오르지 않았을까. 그러니 매화 자체에 담긴 역사가 더욱 고귀하다.

이제 매화를 과거의 눈으로 보지 말자. 과거 양반이나 선비들의 '고결하고 꼿꼿한 정신'을 우리 자신의 눈에도 그대로 투영시켜 보지 말자. 그래야 매화의 다른 면모가 보인다. 그리고 수백 성상을 반복하면서도 주눅 들지 않고 여전히 같은 색과 모양의 꽃을 피우는 그 끈질긴 생명력을 경이로운 눈으로 쳐다보자. 뭔가 다른 게 보이지 않을까.

화엄사 흑매와 길상암 야매로 가는 길

길상암 야매의 매화  수령 450년 된 매화나무에서 피는 매화는 화려하지 않지만, 그 꽃에는 역사가 담겨 있다.
▲ 길상암 야매의 매화 수령 450년 된 매화나무에서 피는 매화는 화려하지 않지만, 그 꽃에는 역사가 담겨 있다.
ⓒ 홍윤호

관련사진보기


"아니, 어떻게 알고 여길 오셨습니까?"
"우린 매년 오는데요, 뭘. 외려 우리 말고 온 사람이 또 있네 한 걸요."

전남 구례 화엄사 길상암에서 1시간여를 보내는 동안 찾아온 사람은 딱 두 명. 전라도 말씨를 쓰는 부부였다. 

"와, 올해는 야매(야생 매화)가 제대로 폈네."

그들은 더 이상 내게는 신경도 쓰지 않고 야매 감상에 넋을 놓아 버렸다.

같은 시간, 한참 아랫녘의 화엄사 안마당 각황전 옆의 홍매화, 일명 흑매에는 수십 명의 사람들이 촬영 경쟁을 벌이고,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와 구경하고 있었다. 아직 산과 나무들이 푸른빛으로 물들기 전이라 화엄사 흑매의 화려한 붉은빛은 단연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니 현장에서 보는 그 아름다움이란 말로 표현하기도 어렵다. 처음 보는 사람들은 "이런 매화가 있다니" 하며 감탄한다.

원통전 앞 사자탑 뒤로 본 화엄사 흑매  각황전과 원통전 사이에 있는 흑매. 원통전 앞 사자탑에서 본 모습이다.
▲ 원통전 앞 사자탑 뒤로 본 화엄사 흑매 각황전과 원통전 사이에 있는 흑매. 원통전 앞 사자탑에서 본 모습이다.
ⓒ 홍윤호

관련사진보기


화엄사 흑매  각황전을 비롯한 화엄사의 숱한 문화유산들은 3월 하순에만은 주인공의 자리를 흑매에 넘겨준다.
▲ 화엄사 흑매 각황전을 비롯한 화엄사의 숱한 문화유산들은 3월 하순에만은 주인공의 자리를 흑매에 넘겨준다.
ⓒ 홍윤호

관련사진보기


매년 3월 하순. 정확히 말하면 3월 24~25일부터 30일 경.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화엄사의 역사와 문화가 서린 문화재들인 각황전과 석등, 원통전 앞 사자탑, 두 기의 삼층석탑들은 이때만은 흑매에게 주인공의 자리를 넘겨주고 조연으로 전락한다. 이 엄청난 국보와 보물들이 흑매의 아름다움을 수식하는 배경의 역할밖에 하지 못한다.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흑매에서 발길을 돌린다. 이 흑매가 화엄사의 천연기념물이라고 알고 있는 사람들도 많다. 보통은 천연기념물인지 아닌지 관심도 없다.

화엄사의 뒤를 돌아가면 구층암으로 오르는 길이 있다. 화엄사에 들어서는 발길은 그렇게 많았지만, 화엄사 뒤편 이 길로 접어들면 거짓말처럼 사람들의 그림자가 사라진다. 아마 90% 이상의 사람들이 화엄사만 보고 내려가는 듯하다.

구층암 가는 길은 두 갈래다. 시멘트 길을 따라가도 되지만, 그 옆 묵언 수행의 길을 따라 대나무 숲을 관통하는 것이 더 의미 깊다.

길상암 가는 길  화엄사 뒤편 구층암과 길상암 가는 길에는 이렇게 운치 있는 대나무 숲길이 있다.
▲ 길상암 가는 길 화엄사 뒤편 구층암과 길상암 가는 길에는 이렇게 운치 있는 대나무 숲길이 있다.
ⓒ 홍윤호

관련사진보기


구층암도 찾아오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 조용하지만, 꽤 분위기 있는 암자이다. 이곳 모과나무 기둥은 아는 사람만 아는 멋진 자연 나무 기둥이다. 또 이 조용한 암자의 삼층석탑은 많이 파손되어 있지만, 역사적, 문화적 가치는 충분하다. 언젠가는 재평가받고 복원될 날이 올 것이다.

과거 이 구층암에서 일하는 분에게 '길상암이 어딘지 아십니까?' 하고 물어봤을 때 돌아온 대답은 "모른다. 처음 듣는다"였다. 심지어 화엄사 곳곳에서 일하는 분들께 길상암의 위치를 물어봐도 모른다, 그런 이름 처음 듣는다고 하더라.

그런데 바로 그 구층암 옆길로 50m도 채 안 가는 거리에 길상암이 있다. 화엄사 어디에도 길상암 가는 안내판이 없고, 천연기념물 매화에 대한 길 안내도 없다. 스님들 이외에는 길상암이라는 암자가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관계자들이 태반이다. 그런데 없는 게 다행인 것 같다. 그저 아는 사람만 조용히 왔다가는 정도가 좋을 듯하다.

길상암에 누워 힐링하다

길상암 야매 길상암 바로 아래에 있는 천연기념물 매화나무. 힘차게 뻗어나간 나무 줄기가 인상적이다.
▲ 길상암 야매 길상암 바로 아래에 있는 천연기념물 매화나무. 힘차게 뻗어나간 나무 줄기가 인상적이다.
ⓒ 홍윤호

관련사진보기


구층암에서 오솔길을 따라가면 금방 길상암에 닿는다. 길상암 아래에 네모난 작은 연못이 있고 이 연못 바로 앞에 천연기념물 매화, 일명 야매(野梅)가 있다. 수령 약 450년. 천연기념물 제485호, 흰색 꽃을 피우는 백매.

이곳을 찾지 않는 사람들은 두 부류가 있다. 몰라서 안 오는 사람이 대부분이고, 알면서도 매화 자체의 아름다움이 떨어진다고 안 오는 사람들이 조금 있다.

천연기념물이지만, 어디에나 흔한 하얀 매화, 즉 백매이고, 오직 한 그루가 있는데, 웬만해선 만개하는 타이밍을 잡기 어려운 데다 매화나무 자체가 주는 화려한 아름다움이 없다. 주변 다른 나무들이 이 매화나무를 둘러싸고 있어 포위당한 느낌도 있다.

무엇보다 제대로 사진 찍기도 어렵다. 매화 가지가 높아 근접 촬영이 어렵고, 남쪽을 향해 있는 나무인데, 나무의 남쪽 땅이 푹 패여 있어 사진 찍을 자리도 잘 안 나온다. 이러니 사진을 보고는 이 매화의 진정한 맛을 알기 어렵고, 현장에 직접 가서 감상해야 그 분위기에 취할 수 있다. 그리고 여간해선 만개 타이밍을 잡기 어려우니 꽃을 많이 피운 모습을 현장에서 목격하는 것만으로도 감동하게 된다. 무엇보다 한창때는 매화 향기가 코를 자극한다.

시선을 자극하지 않아도 이 매화는 역사가 담긴 매화이다. 450년 동안 매년 그 자리에서 꽃을 피웠다. 오랜 세월 변함없이 매화를 피운 나무의 굵은 밑동과 힘차게 뻗어 나간 나무줄기는 마치 근육처럼 강인하고 단단하게 느껴진다.

이 천연기념물 매화는 모르는 사람들은 몰라서 안 오고, 아는 사람들은 굳이 안 오는 경우가 많다. 특히, 홍매화를 보고 오면 일단 눈으로 봤을 때 소박하기 그지없다.

길상암  깨끗하고 단정하면서 조용한 암자. 이곳 마루바닥에서 내려다보면 천연기념물 야매가 보인다. 그저 누우면 힐링도 된다.
▲ 길상암 깨끗하고 단정하면서 조용한 암자. 이곳 마루바닥에서 내려다보면 천연기념물 야매가 보인다. 그저 누우면 힐링도 된다.
ⓒ 홍윤호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필자는 이 매화보다 길상암 자체 때문에 온다. 한 마디로 말끔한 암자이다. 깨끗하고 조용하고, 안마당과 아래쪽 계단과 경사면 조경이 잘 되어 있다. 그리고 길상암 마루에 앉으면 전망이 꽤 트인다.

길상암 오르는 계단에는 각황전 옆 흑매의 동생뻘이라고 할 만한 홍매화가 한 그루 서 있어 아무도 없는 조용한 곳에서 홍매화를 지겹도록 감상할 수 있으니 좋다. 옆으로 누워 자라는 매화가 있고, 우뚝 선 산수유나무가 있어 노란색, 하얀색 꽃들의 조화가 깔끔하다. 화려하지 않지만 단정하고 기품이 있다.

길상암 마룻바닥에 누워 햇살을 받으며 시간을 보내면 저 아래에 두고 온 잡념들이 싹 달아난다. 이것도 훌륭한 힐링이다.

그러니 눈에 확 띄는 아름다운 붉은 꽃의 화엄사 흑매가 참 좋지만, 사람 없는 길상암 마루에서 내려다보는 야매와 주변 풍경도 참 좋다. 아마 옛날 선비나 승려들은 이 맛에 매화를 더 좋아하지 않았나 싶다.

그래서 봄날의 길상암을 사랑한다.

[여행 정보]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로 539 화엄사
문의: 061-782-7600, www.hwaeomsa.com

입장료: 어른 3500원, 청소년 1800원, 어린이 1300원

* 자가용을 갖고 갈 경우 화엄사 입구 주차장에 세우고 1.5km 거리를 걸어가도 되지만, 주차비(4000원)를 내야 한다. 화엄사 바로 앞에도 주차장이 있고 여기까지 차가 들어갈 수 있는데, 여기는 주차비가 없으니 차라리 차를 몰고 화엄사 바로 앞 주차장까지 가는 것이 낫다. 단,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아침 일찍 가야 자리가 있다.

버스를 이용할 경우 구례읍에서 화엄사행 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10분 만에 간다. 오전 6시 40분부터 저녁 8시까지 하루 16회, 30분~1시간 간격으로 버스가 있다. 단, 주차장에 내려서 1.5km 걸어가야 한다.

* 화엄사 주차장 앞에 식당들이 꽤 있다. 대개 산채비빔밥, 산채백반, 산채한정식 등을 파는데, 관광지 앞이라는 선입관을 빼면 대체로 식사가 좋다. 밥은 물론 반찬 하나하나의 맛이 괜찮은 집들이 많다. 식사하고 갈 만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프리랜서 여행작가, 문화유산 답사 전문가. 개인 저서 6권. 공저 다수. 여행을 삶의 전부로 삼아 나그네의 길을 간다

라이프+ 여행·문화 담당 기자.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기 위해선 이야기의 힘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