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3일 출마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정용선 전 충남지방경찰청장 충남도청 브리핑실
▲ 13일 출마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정용선 전 충남지방경찰청장 충남도청 브리핑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정용선 전 충남경찰청장의 충남도지사 출마 기자회견이 있던 날, 전국농민회에서 정용선 전 청장에 대한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전국 농민회 총연맹(의장 박행덕)은 13일 오후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정 전 청장에 대한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전농 측은 "(2015년) 당시 경찰은  민중총궐기에 참가했다는 이유만으로 수십 명에 대한 압수수색과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1,000명이 넘게 소환장을 남발하며 페이스북과 트위터까지 검열하는 등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과잉수사라는 지적이 일 정도로 민중진영에 대한 공안탄압을 자행했다"라면서 당시 경찰청 수사국장으로 일하고 있던 정용선 전 청장에 대해 비판했다.

전농 측은 정용선 전 청장이 "한상균 위원장에게 소요죄를 뒤집어씌우려 하고 민중총궐기에 탄압에 대한 공로로 치안정감으로 승진했다"고 주장했다.

전농 측은 "정용선이 자유한국당 충남도지사 후보로 출마를 선언했다는 소식을 듣고 농민들은 박근혜가 감옥 문을 박차고 나온 듯한 현기증을 느낀다"면서 "박근혜 정권의 상 부역자 정용선이 충남도지사 후보로 나선다면 이는 자유한국당이 여전히 적폐의 총본산임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것이다"라고 언급하며 자유한국당과 정용선 후보에 대해 원색적으로 힐난했다.

이에 덧붙여 전농 측은 "정용선은 지금이라도 한상균 위원장과 민중에게 석고대죄 해야 한다. 정용선은 충남 도민의 심판을 받기 전에 박근혜 정권의 부역자로서 역사의 심판대에서 단죄를 받아야 한다. 이것이 농민과 촛불 민심의 요구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용선 후보는 기자회견장에서 민중총궐기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백남기 농민이 사망한 것에 대해서는 경찰로서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이다. 당시 시위를 진압하는 것은 경비와 교통 담당 쪽이었다"면서 과잉진압에 대한 직접 책임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덧붙여 "당시 집회와 시위 때문에 서울 시내에 극심한 혼란을 야기했다. 경찰과 국가 입장에서는 묵과할 수 없었다. 법에 따라 철저히 수사했다"라면서 "경찰의 과잉 진압 여부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를 맡은 상태였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전농 성명서 전문

박근혜 정권의 부역자 정용선(전 경찰청 수사국장) 충남도지사 출마를 반대한다!

2015년, 민중은 적폐 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요구하며 총궐기했다.

백남기 농민은 '농민도 사람이다', '밥 쌀 수입 반대한다' 외치다 경찰의 물대포 폭력에 쓰러졌다. 정권은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병사라 왜곡하고 시신을 부검한다며 경찰을 동원해 서울대 병원을 에워쌌다. 2015년 당시 정용선은 경찰청 수사국장으로서 민중총궐기에 대한 수사를 지휘한 사람이다. 당시 경찰은 민중총궐기에 참가했다는 이유만으로 수십 명에 대한 압수수색과 구속영장을 청구 하고 1,000명이 넘게 소환장을 남발하며 페이스북과 트위터까지 검열하는 등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과잉수사라는 지적이 일 정도로 민중진영에 대한 공안탄압을 자행했다.

그는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을 결국 구속에 이르게 했다. 그는 박근혜 부역자 중에 상 부역자이며 민중의 요구를 방패와 곤봉으로 압살하는데 선봉에 섰었다. 이후 정용선은 한상균 위원장에게 소요죄를 뒤집어씌우려 하고 민중총궐기에 탄압에 대한 공로로 치안정감으로 승진했다.

정용선이 자유한국당 충남도지사 후보로 출마를 선언했다는 소식을 듣고 농민들은 박근혜가 감옥 문을 박차고 나온 듯한 현기증을 느낀다. 박근혜 정권의 상 부역자 정용선이 충남도지사 후보로 나선다면 이는 자유한국당이 여전히 적폐의 총본산임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것이다. 정용선 같은 이가 공직후보로 나서는 것을 보며 농민들은 촛불항쟁이 여전히 진행형이라는 말을 실감한다.

정용선은 지금이라도 한상균 위원장과 민중에게 석고대죄 해야 한다. 정용선은 충남 도민의 심판을 받기 전에 박근혜 정권의 부역자로서 역사의 심판대에서 단죄를 받아야 한다. 이것이 농민과 촛불 민심의 요구다.

2018년 3월 13일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박행덕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