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엠오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엠오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없이 표시를 해야 한다"고 한 뒤, 컬링 형식으로 상징의식을 선보였다.
 '지엠오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엠오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없이 표시를 해야 한다"고 한 뒤, 컬링 형식으로 상징의식을 선보였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지엠오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엠오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없이 표시를 해야 한다"고 했다.
 '지엠오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엠오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없이 표시를 해야 한다"고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소비자가 유전자변형식품을 확인할 수 없는 현행 지엠오(GMO) 표시제는 개정되어야 한다."

'지엠오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이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지엠오의 표시 강화'와 '학교급식에서 지엠오 퇴출'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라며 지킬 것을 요구했다.

현행 규정상 시중 제품에 'GMO'와 'non-GMO'를 표시하지 않아도 된다. 이들은 2014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시중 제품에 대해 'GMO'와 'non-GMO' 표시 여부에 대해 조사를 했지만, 그 어떤 표지도 확인할 수 없었다고 했다.

3자녀를 키운다고 한 주부는 "아이들이 학교 생활하다 보면 불량식품이나 알 수 없는 음식을 먹을 수 있다. 아이들이 나쁜 음식을 선택하더라도 알고 먹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는 "아이가 학부모 들어갔는데 학교는 아이들을 안전하게 보호해야 한다. 아이들이 음식을 선택할 권리도 없다. 아이들한테만큼은 지엠오 식품 사용을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오랜 기간 동안 지엠오 표시제 개정을 요구해 온 시민들은 대통령의 약속에 큰 기대를 걸었지만, 지엠오 문제를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지엠오 개발에만 집중했던 이전 정부에서처럼 지엠오 표시 법제도 개정은 아직도 제자리 걸음"이라 했다.

이들은 "낮은 식량 자급률로 인해 75% 가까이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식용 지엠오 수입량은 매년 200만톤을 넘어서고 있다"며 "시민들은 매년 1인당 40kg 이상을 지엠오인지 알지 못한 채 소비하고 있다"고 했다.

시민청원단은 "'GMO'와 'non-GMO'를 구분할 수 있는 표시가 되지 않는다면 소비자의 알권리, 선택할 권리는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라며 "원재료 기반의 지엠오 표시제와 함께 'non-GMO' 표시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은 농축산물과 가공 생산자가 'non-GMO' 표시를 기피하는 것을 막아 소비자의 알권리, 선택할 권리를 보장하는 안전 장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엠오 없는 공공급식, 학교급식을 실현하는 것은 국내 농업을 살리는 방법인 동시에, 아무런 선택권 없이 급식을 이용해야 하는 학생들을 위한 최소한의 의무다"고 덧붙였다.

시민청원단은 "지엠오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없이 지엠오 표시를 해야 한다", "공공급식과 학교급식에는 지엠오 식품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 "non-GMO 표시가 불가능한 현행 긱약처 관련 고시는 개정돼야 한다"고 했다.

시민청원단에는 소비자시민모임, 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 한국농업경영연합회, 환경운동연합, 지엠오없는먹을거리국민운동본부, 지엠오반대전국행동 등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시민청원단은 청와대에 청원을 냈다.

 '지엠오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엠오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없이 표시를 해야 한다"고 한 뒤, 컬링 형식으로 상징의식을 선보였다.
 '지엠오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엠오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없이 표시를 해야 한다"고 한 뒤, 컬링 형식으로 상징의식을 선보였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지엠오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엠오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없이 표시를 해야 한다"고 한 뒤, 컬링 형식으로 상징의식을 선보였다.
 '지엠오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엠오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없이 표시를 해야 한다"고 한 뒤, 컬링 형식으로 상징의식을 선보였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태그:#지엠오, #GMO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