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북 초청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북 초청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주요 외신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북 초청을 일제히 긴급 속보로 타전했다.

CNN 방송은 8일(현지시각)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백악관 브리핑을 생중계하며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강조하면서 "한국의 대북특사단이 가져온 김정은의 친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라고 보도했다.

AP통신은 만약 북미 정상의 만남이 성사된다면 "북한 지도자와 미국 현직 대통령의 사상 첫 만남이 될 것"이라며 "남·북한은 1950년대 한국전쟁 이래 공식적으로는 전시상태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비핵화 의사를 나타내며 미국에 전격적으로 대화를 제안한 것에 대해 "지난 1년간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끝에 나온 잠재적인 외교적 돌파구"라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이 미국을 노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수소폭탄 실험 등을 강행하는 상황에서 어떤 형식의 북미 긴장 완화도 전 세계가 환영할 것"이라면서 "그동안 두 북미 정상은 면담은 물론 전화도 한 적이 없다"라고 소개했다.

폭스뉴스는 '놀라운 초대(stunning invitation)'라는 제목으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만나서 대화하자는 뜻을 밝혔고, 한미 합동군사훈련이 계속되는 것도 양해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특사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좋은 말씀에 감사한다"라며 "추후 (김 위원장과의 회동을 위한) 장소와 시간을 결정할 것"이라고 초청을 공식 수락했다.

다만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기대하고 있다"라며 "그때까지 북한에 대한 모든 제재와 최대 압력은 계속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