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부가 통영 성동조선해양에 대해 법정관리 신청하고 진해(창원) STX조선해양에 대해 고강도 자구계획의 구조조정을 하기로 한 가운데, 경남도는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

성동조선·STX조선해양 채권단은 8일 산업경쟁력강화관계장관회의 직후 성동조선은 더 이상 독자생존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여 법원에 의한 회생절차(법정관리) 신청을 결정하고, STX 조선해양은 독자 생존을 위한 고강도 자구계획 실행과 특화선박 사업재편 방안을 담은 강도 높은 구조조정계획안을 발표하였다.

경남도는 8일 오후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창원·통영 지역에 대해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 특별 지역 지정을 건의하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대책회의에는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과 창원·통영 부시장, 성동조선과 STX조선해양의 경영진과 노조, 경남발전연구원, 조선업살리기 경남대책위 등 15명이 참여했다.

회의에서 강기성 금속노조 성동조선지회장과 고민철 STX조선지회장 등 노동계는 대규모 노동자 해고를 전제로 한 정부발표안에 강한 반대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고용이 보장된 정상화, 성동조선 회생이 담보된 정상화 방안을 요구했다.

정구창 창원시 제1부시장은 "STX조선해양이 수주한 선박 가운데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이 되지 않은 4척에 대한 조속한 발급을 건의했고, STX 2차 사원아파트 매각을 위해 현재 임대주택으로 되어 있는 것을 분양주택으로 변경하기 위해 국토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규 통영부시장은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건의했다. 나영우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 이사장은 "두 조선사의 정부 조달입찰, 해외입찰 참여와 수주에 대한 경남도 차원의 지원"을 제안했다.

창원상공회의소 윤종수 본부장은 "성동조선과 STX조선해양은 분리해서 각각의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STX조선해양은 정상영업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그동안 지역사회가 양 조선사의 독자생존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STX조선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성동조선은 예전에 STX조선이 그랬던 것처럼 법정관리 이후 다시 회생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며 "도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하겠다. 피해 최소화를 위해 힘과 지혜를 모으자"고 강조했다.

이어 한 대행은 "창원과 통영지역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조속히 건의하라"고 지시했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위기 기업에 대한 지역경제 의존도 등을 고려하여 산업부 장관이 지정하며 각종 금융 및 재정지원 등이 있다. 고용위기지역은 고용노동부장관이 지정하며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실업급여 연장 등의 특례가 주어진다.

경남도는 조선업 특별 고용 지원업종과 조선업 희망센터를 내년 6월까지 연장하고 조선업 실직자 재취업 지원 등 고용지원 방안도 강화하기로 했다.

또 경남도는 "RG 발급을 위해 도에서 채권단을 방문하여 협조를 구하고, 국제조선해양산업전 등을 통해 수출 상담을 지원하는 등 수주 지원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그동안 세 차례에 걸쳐 '중형조선소 정상화 대정부 건의'를 해 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