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명박 친형은 '내가 MB 똘마니냐'고 물었다
ⓒ 김혜주

관련영상보기


지난 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이 검찰에 재소환 됐습니다. 이번에도 역시나, 모두가 예상한 대로, '세상 아픈' 표정을 지으며 이상득 전 의원은 휠체어를 탄 채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물론 취재진의 질문엔 아무런 답이 없었고요.

이 전 의원은 2007년 대선 전후 민간으로부터 거액의 돈을 받아 이 전 대통령 쪽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9년 전인 2009년 당시 미디어법 상정과 관련해 'MB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이상득 전 의원은 "내가 이명박 똘마니냐"면서 성을 냈습니다. 거액의 돈을 받아 MB에게 전달했다는 혐의가 사실이라면 그가 당시에 자신의 정체를 실토한 건 아닐까요?

오마이TV가 확인해 봤습니다.

(취재: 김종훈, 영상편집: 김혜주, 영상취재: 정현덕, 김윤상)

 2009년 당시 미디어법 상정과 관련해 'MB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이상득 전 의원은 "내가 이명박 똘마니냐"면서 말했다.
 2009년 당시 미디어법 상정과 관련해 'MB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이상득 전 의원은 "내가 이명박 똘마니냐"면서 말했다.
ⓒ 오마이TV

관련사진보기




댓글26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