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공무원노조 "안희정 전 지사 기자회견 취소 참으로 비겁하다" 김태신 충남공무원노조위원장이 8일 오후 충남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희정 전 지사의 기자회견 취소에 대해 “나흘 동안 연기처럼 사라졌다 약속한 기자회견조차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또 숨어버렸다”며 “참으로 비겁하다”고 지적했다.
▲ 충남공무원노조 "안희정 전 지사 기자회견 취소 참으로 비겁하다" 김태신 충남공무원노조위원장이 8일 오후 충남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희정 전 지사의 기자회견 취소에 대해 “나흘 동안 연기처럼 사라졌다 약속한 기자회견조차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또 숨어버렸다”며 “참으로 비겁하다”고 지적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활빈당 관계자가 충남도청브리필룸에서 안희정 전 지사에 대한 검찰의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
 활빈당 관계자가 충남도청브리필룸에서 안희정 전 지사에 대한 검찰의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안희정 충남 전 지사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충남공무원노조는 안희정 전 지사의 기자회견 취소에 대해 "참으로 비겁하다"고 성토했다.

김태신 충남공무원노조위원장은 8일 오후 2시 30분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나흘 동안 연기처럼 사라졌다 약속한 기자회견조차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또 숨어버렸다"며 "참으로 비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전 지사를 오늘부터 '안희정'으로 부르겠다"며 "당신을 지사로 모신 것이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충남공무원노조는 안 전 지사에 대해 "충남 도정의 시계를 수십 년 후퇴시켰고 정의와 민주주의란 말을 오염시켰다"고 꼬집었다. 또 "국민과 도민 앞에 먼저 사과하고 검찰에 자진 출두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안 전 지사의 기자회견에 맞춰 서울에서 온 활빈당 관계자는 기자회견 취소 사실을 뒤늦게 접하고 거듭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안 전 지사를 비판하며 검찰의 엄벌을 요구했다.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