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홍문표 사무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홍문표 사무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논란으로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미투 운동'을 진영 논리에 따른 정치 공세로 활용하는 모양새다. 자성을 다짐하면서도 그 화살은 '좌파, 운동권' 등 색깔론으로 덧씌운 '자유한국당 외' 진영으로 돌리기 바빴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7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안희정과 이윤택에 대한 비난에 앞서 우리를 되돌아보고 갑질 폭력, 우리 안 파시즘을 자성하는 계기로 만들겠다"면서도 "과거 운동권 출신들은 잘못된 운동권 문화를 자기 고백하고 성찰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이른바 운동권의 순결 콤플렉스를 극복하고 잘못된 모럴헤저드(도덕적 해이)를 가져온 운동권 문화를 배제해 양성 평등의 헌법 가치를 사회적으로 구현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순결 콤플렉스는) 운동권 세력들이 문재인 정권의 주축을 이루고 있기 때문에 노파심에서 말씀을 드린 것"이라면서 "이는 한마디로 운동권 문화였다"고 강조했다.

취재진이 이에 '(가해자의 성폭행을) 운동권 문화로 (표현) 하면 안 전 지사 개인의 도덕성 타락 문제를 희석하는 것 아니냐'고 되묻자 김 원내대표는 "아이고, 오늘 말한 그대로다"라고 일축했다.

하태경 "미투 본질 호도하는 한국당, 정신 차려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출당 및 제명을 결정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우원식 원내대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출당 및 제명을 결정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우원식 원내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다가온 6.13 지방선거와 미투 운동을 연결시키기도 했다. 충남 홍성을 지역구로 둔 홍문표 사무총장은 민주당을 향해 안 전 지사의 성폭행 논란 책임을 '충남도 후보 내지 않기'로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은 충청남도에 도지사를 비롯한 전체 후보를 내면 안 된다. 허울 좋은 이야기로 국민을 우롱하고 무슨 염치로 후보를 내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사무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도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하고, 민주당도 충남에 내려와 석고대죄를 해야 한다. 이 정도 행동도 하지 않는 대통령과 민주당을 국민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미투 운동을 바라보는 한국당의 관점을 '빨갱이 장사'로 표현했다. 하 의원은 같은 날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한국당은 도가 지나치게 미투 운동을 좌우 이념 투쟁의 장으로 악용하고 있다"면서 "이는 미투 운동에 나선 여성들에 대한 모독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홍준표 대표는 심지어 '1980년대 좌파 진영의 이념 교육 과정에 성 공유 의식이 있었다'는 해괴한 말을 했는데, 저도 그때 좌파 진영에 속했지만 이런 것 없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미투 운동에 '색깔론'을 더하기 위해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하 의원은 또한 "(미투 운동을) 좌우 이념 대립으로, 일종의 빨갱이 장사로 악용하고 있는데, 과도한 이념 공세 때문에 미투 운동의 불씨를 꺼뜨릴까 우려도 든다"면서 "미투 운동의 본질은 권력을 이용하는 개인의 문제로, 기본적으로 좌우 이념의 문제가 아니다. 한국당은 정신 차리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여의도 안보다 밖이 더 궁금한 정치부 기자입니다. 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