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루에 몇 번 정도 양치질을 하시나요? 보통 사람들은 하루에 세 번, 적게는 두 번 정도 하겠죠. 아침 먹고 한 번, 점심 먹고 한 번, 또 저녁 먹고 한 번 말입니다. 그런데 '매 식후 3분 내외로, 3분간, 하루 3번씩 이를 닦자'는 습관은 1970년대 이후 일본에서 우리나라에 전해진 것이라고 하죠. 다만 그것이 충치 예방과 플라크를 완벽하게 제거하는 건 아니라고 합니다.

"양치질은 충치 예방을 위해서 하는 일이 아니라는 겁니다. 미국에는 '치실을 사용하겠습니까?, 죽음을 택하겠습니까'라는 슬로건이 있습니다. 치실을 사용하지 않으면 죽음으로 이어지는 전신 질환에 걸릴 수 있다고 경고하는 것이죠. 이것은 결코 과장된 말이 아닙니다. 입안은 감염의 원인이 되는 세균의 온상이기 때문이죠."(12쪽)

지난 30년간 약 60만 명의 입안을 진찰해 왔고, '타액 분비'를 촉진시키는 치유예방에 전념한 치과의사 모리 아키라의 <차라리 양치질하지 마라>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양치질로는 우리 입안의 세균, 곧 플라크를 제거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뜻이죠. 플라크는 밤에 잠을 자는 동안, 즉 타액이 말라 있는 동안에 활성화되기 때문에 식후의 양치질은 지극히 제한적이라는 것입니다.

"플라크 관리는 '밤에 자기 전'과 '아침에 일어났을 때', 이 두 시간대에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식사 후에는 음식물을 빼내는 양치질이 아니라 타액이 지나는 길을 만들어 타액이 최대한 능력을 발휘하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므로 잠자기 직전 및 아침에 일어난 직후에 플라크 관리를 하고, 식사 후에는 '치간 칫솔이나 치실 사용 및 혀 돌리기'를 추천합니다."(66쪽)


이 책에 따르면 우리의 입속에는 100억 마리 정도의 세균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그것은 항문에 달라붙어 있는 세균의 양보다도 훨씬 더 많은 양이라고 하죠. 더욱이 구강 상태가 좋지 않는 경우에는 1조 가량의 세균이 입 안에 존재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런 입안의 세균, 곧 그 플라크 때문에 치주질환이 약해지게 되고, 그런 분들이 당뇨병, 고혈압, 심근경색, 뇌경색, 암, 폐렴, 그리고 치매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하죠.

책겉표지 모리 아키라의 〈차라리 양치질하지 마라〉
▲ 책겉표지 모리 아키라의 〈차라리 양치질하지 마라〉
ⓒ 시드앤피드

관련사진보기


그렇다면 양치질을 하는 게 좋다는 걸까요? 아니면 하지 않는 게 좋다는 이야기일까요? 이 책에 따르면, 아침과 점심과 저녁을 먹은 뒤에 곧바로 하는 양치질은, 그것도 치약을 듬뿍 발라서 하는 양치질은, 그렇게 큰 효과를 볼 수 없다고 말합니다. 오히려 하루 세 번씩 착실하게 하는 전통적인 양치질은 이빨을 닳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전의 습관을 바꾸는 게 쉽지 않다고 생각된다면, 뭔가 개운한 그 맛을 잊지 못한다면, 곧바로 치약을 듬뿍 묻혀서 하는 칫솔질 보다는 밥을 먹은 뒤에는 치실정도만 하든지, 아니면 치약을 묻히지 않은 채 칫솔질만 몇 차례 하든지, 그도 아니라면 밥 먹고 난 뒤에 나오는 타액을 혀로 몇 바퀴씩 돌려주는 게 가장 이상적이라고 추천하고 있습니다.

"어느 칫솔 회사의 조사에서 한 사람당 칫솔 한 개를 무려 반년간 사용한다는 계산이 나왔습니다. 플라크 관리 관점에서 보면, 칫솔은 최소한 한 달에 한 번은 새 것으로 바꾸는 게 좋습니다. 칫솔 자체에서 세균이 번식하기 때문입니다."(73쪽)

일본도 그렇지만 우리나라 사람들도 칫솔을 그토록 오래도록 사용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만큼 작은 것 하나도 아끼려는 한국인의 절약정신 때문에 말이죠. 하지만 그 세균 때문에라도, 플라크 때문에라도 이제부터는 칫솔을 아끼는 그 습관 정도는 과감하게 바꿔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야 더욱더 건강한 치아와 몸을 유지할 수 있을 테니 말입니다.

"건강보험 제도 측은 치과용 아말감이 미나마타병(수은 중독으로 인한 신경질환)을 일으키는 유해한 수은이 아니라 무해하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주장하지만, 임상에서는 아무래도 안전성에 의문을 느낍니다. 아니나 다를까 이 책을 집필하던 도중인 2016년도 진료보수 개정으로 2016년 4월 이후 치과용 아말감은 일본에서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129쪽)

이른바 치아에 이상이 생겨 보충물을 사용할 때 쓰는 아말감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일본에서는 이제는 그걸 사용할 수 없고 금이나 세라믹을 선택한다고 하죠. 그것이 건강이나 내구성 면에서 아말감보다 덜 해롭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다만 핀란드처럼 보험혜택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하죠.

작년에 나도 치아를 고치면서 아말감을 쓴 것 같은데, 이 책을 읽고 있자니 괜스레 불안감과 염려증이 밀려들고 있습니다. 이 책에 따르면, 아말감을 사용하지 않는 게 전 세계적인 추세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도 정부와 보건복지부에서 나서서 하루 속히 시원하게 정리해 줘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책 말미에 보면 재밌지만 깊이 새겨들어야 할 이야기를 해 주는 게 있습니다. 개나 고양이 같은 애완용 동물이 아무리 예쁘고 사랑스러워도, 그 녀석들과는 결단코 입맞춤을 하지 말라는 게 그것입니다.

자칫 잘못하면 녀석들에게서 치주질환을 옮겨 올 수 있고, 내가 녀석들에게 치주질환을 옮길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라고 하죠. 치주질환을 앓게 되면 성인병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하니, 깊이 새겨들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명확한 기억력보다 흐릿한 잉크가 오래 남는 법이죠. 일상에 살아가는 이야기를 남기려고 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에요.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