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씨는 5일 jtbc <뉴스룸>에 나와 안 지사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안 지사는 이에 대해 '성관계는 있었지만, 강압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씨는 5일 jtbc <뉴스룸>에 나와 안 지사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안 지사는 이에 대해 '성관계는 있었지만, 강압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 jtbc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5일 오후 9시 50분]

지난 대선 당시 여권 대선주자였던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특히 피해당사자가 직접 방송에 출연해 밝혔다.

안 지사의 수행비서였고 현재 정무비서인 김지은씨는 5일 JTBC <뉴스룸>을 통해 "안 지사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약 8개월 간 자신을 4차례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러시아, 9월 스위스 출장 등 해외와 서울 일정 등에서 성폭행이 있었다면서 피해 장소와 일시 역시 특정했다.

무엇보다 "'미투(me too)' 운동이 벌어진 지난 2월에도 (안 지사의) 성폭행이 이어져 이를 검찰에 고소하고 언론에 알리기로 했다"고도 밝혔다. 김씨는 이르면 6일, 여성단체의 자문을 얻어 구성한 변호인단을 통해 안 지사를 성폭행 혐의 등으로 고소할 예정이다.

"안 지사가 '부끄러운 짓 했다'며 사과해"

김씨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해 "합의에 의한 성관계"라는 안 지사 측 입장을 직접 반박했다. 앞서 안 지사 측은 JTBC에 김씨의 주장에 대해 "부적절한 성관계였음은 인정하지만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 "합의에 의한 성관계"라는 입장을 보내왔다. 즉, 김씨와의 성관계는 인정하나, 성폭행은 아니었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김씨는 "제가 원해서 가진 관계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수행비서는 모두가 'NO'라고 할 때 'YES'라고 하는 사람이다. 안 지사도 '니 의견을 달지 마라, 나를 투명하게 비춰라, 그림자처럼 살아라'라고 했다. 그래서 지사가 말하는 것에 반문할 수 없었고 늘 따라야 하는 존재였다"라면서 "(나와) 안 지사는 합의를 하는 사이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또 JTBC와의 인터뷰 전 안 지사 측으로부터 계속 연락이 왔다고도 밝혔다. 그는 "안 지사가 저한테 미안하다고 했다. '너한테 상처 줘서 미안하다. 내가 그러지 말아야 했는데 부끄러운 짓을 했다'고 했다"라면서 "(합의에 의한 성관계가 사실이 아니라는 건) 지사가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주변에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도움을 얻을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성폭행 등 피해를) 눈치 챈 선배가 '혹시 그런 일이 있었느냐'고 물어본 적 있어서 얘기했는데 아무 도움을 받지 못했다"라며 "'처음엔 '(네가) 거절해라'고 해서 스위스에서 (안 지사에게) '아니다', '모르겠다'고 했는데도 결국엔 (성폭행 당했다)"라고 밝혔다.

오히려 안 지사가 성폭행 이후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 등을 통해 김씨에게 "미안하다", "괘념치 마라", "내가 부족했다", "다 잊어라", "아름다운 스위스와 러시아 풍경만 기억하라"고 주문했다고도 밝혔다. 그 때문에 자신은 "없는 기억으로 살아가려고 도려내고 도려내면서 그렇게 지냈다"고 덧붙였다.

"미투 언급하면서 그날도... 다른 피해자 있는 것 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씨는 5일 jtbc <뉴스룸>에 나와 안 지사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안 지사는 이에 대해 '성관계는 있었지만, 강압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씨는 5일 jtbc <뉴스룸>에 나와 안 지사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안 지사는 이에 대해 '성관계는 있었지만, 강압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 jtbc

관련사진보기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씨는 5일 <jtbc 뉴스룸>에 나와 안 지사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안 지사는 관련해 '성관계는 있었지만, 강압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안 지사가 김씨에 보냈다는 텔레그램 내용.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씨는 5일 <jtbc 뉴스룸>에 나와 안 지사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안 지사는 관련해 '성관계는 있었지만, 강압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안 지사가 김씨에 보냈다는 텔레그램 내용.
ⓒ jtbc

관련사진보기


그는 특히 안 지사가 '미투' 운동이 활발했던 최근에도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송 출연 결심 배경을 묻는 질문에 "지사가 최근에 저를 밤에 불러서 미투에 대한 얘기를 했다. 미투에 대해서 불안해하는 기색을 보였던 것 같다"라며 "(안 지사가) 저한테 '내가 미투를 보면서, 그게 네게 상처가 되는 줄 알았다. 미안하다'고 해서 그날은 안 그러시겠구나 생각했는데 결국 그날도 그렇게 (성폭행) 하시더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해당 날짜를 묻는 질문엔 "2월 25일"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29일 서지현 검사의 내부 고발로 시작된 '미투' 운동이 사회 각계 전반으로 퍼져나가던 시점이다. 그는 "미투(운동)를 언급하고 사과하면서 또 (성폭행) 그랬다는 것이 '아, 지사로부터 벗어날 수 없겠구나. 어떻게 하면 벗어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방송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김씨는 "다른 피해자가 있는 것을 안다. (저의 공개로) 그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다"면서 자신 외에도 피해자가 더 있음을 시사했다.

김씨는 인터뷰 마지막 답변으로 "제게 더 두려운 것은 안 지사이다. 실제로 제가 오늘 이후에도 없어질 수 있다는 생각도 했고, 저의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게 방송이라고 생각했다. 이 방송을 통해서 국민들이 저를 좀 지켜줬으면 좋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언급한 피해자가) 안 지사에 의한 피해자인가"라는 추가 질문에 "네. 국민들이 저를 지켜주신다면 그분(다른 피해자)들도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댓글14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