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누구나 즐겨 입는 청바지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청바지의 대명사 '리바이스'를 만드는 리바이 스트라우스 & 컴퍼니(Levi Strauss & Co.)가 제작 공정에 레이저 기법을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월 27일 유튜브에 영상을 공개하면서 '프로젝트 FLX가 청바지 제작의 미래를 바꿀 것'이라고 야심 차게 선언했습니다.

'프로젝트 FLX'(Future-Led Execution)란 '미래의 솜씨'라는 뜻으로 디지털 시대에 맞게 마무리 공정을 레이저로 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이는 단순히 기법의 변화만을 뜻하지는 않습니다. 지난 30여 년 동안 청바지를 가공하기 위해 몸에 해로운 화학물질을 사용하고 물로 빠는 공정을 거치면서 인체 유해 논란과 환경 오염 비판을 받아왔기 때문입니다.

리바이스는 화학물질 사용을 중단하고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던 18~20단계의 마감 공정을 3단계로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2020년까지 유해 화학물질 무배출을 선언한 것입니다. 또한, 레이저 기법 도입으로 인한 감원을 우려한 듯 인력 재교육과 재배치를 통해 감원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리바이스의 레이저 기법
 리바이스의 레이저 기법
ⓒ 리바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