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런 X같은 한국GM은 망해야 한다. 단 한 푼의 돈도 지원할 이유가 없다. 한국GM이 떠난 자리에 무엇이 있을 것인가. 그것만이 우리의 논쟁거리가 되어야 한다. 작심하고 쓴다. GM은 떠나라. 비록 고통이 다대할지라도 그 자리에 우린 새로운 미래를 펼칠 것이다. 고용 친화적이고, 내수 친화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자동차의 미래를."

박훈 변호사가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22일 자신의 SNS에서 올린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창원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박 변호사는 "작심하고 쓴다"며 과거 대우자동차 때 일부터 떠올렸다.

그는 "나는 2001년 대우차 정리해고 투쟁을  같이했던 사람 중 한 사람이다. 그 당시에도 난 변호사였고 김대중 정권 때 였다"며 "그 투쟁으로 인해 한나라당 프락치 소리를 들어야 했다. 그것도 아주 살벌하게"라 했다.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거론한 그는 "특혜 중의 X특혜를 김대중과 노무현 정권은 GM에 준다"며 "난 이를 반대하기 위해 2001년 9월 미국으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고 'NO GM'이라는 티셔츠를 장만해 GM 주주총회와 미국 GM 노동조합을 찾아다니며 연대 투쟁을 호소한다"고 했다.

GM 주주총회 때 시위하려 했던 그는 경찰에 쫓겨났다고 했고, "'NO GM'이 써진 티셔츠를 입고 노동조합에 가는 것조차 거부됐고, 노동조합 간부들을 만나기 위해서는 그 티셔츠를 벗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박훈 변호사.
 박훈 변호사.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박 변호사는 "GM은 무혈 입성을 하고 2001년부터 1년 동안 정리해고 투쟁을 한 집행부는 교섭 끝에 정리해고된 1750명 전원을 3년에 걸쳐 복직 시키는 것으로 합의하면서 단체협약의 많은 부분들을 양보해  줬다"고 했다.

홍영표 국회의원에 대해, 그는 "지금 민주당 국회의원과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민주당 한국GM 태스크포스 위원장을 하는 홍영표는 자신도 '대우차에서 2001년에 정리해고 된 사람이다'라고 주장하지만 그를 그 당시 투쟁 현장에서 본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했다.

박 변호사는 글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송영길 의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 변호사는 "GM은 지들 맘대로 했다. 외국 투자기업이 하는 전형적인 수법을 썼다. 본사에서 공급하는 부품 조달 원가를 사정없이 높여 한국GM에 공급해 매출원가가 매출액 대비 93%을 기록케 하는 전무후무한 짓을 하고 있다"고 했다.

또 GM에 대해, 그는 "본사에서 한국 GM에 돈을 5% 고리로 빌려주면서 수탈하고, 차종 설계 라인을 해체하고 본사 설계도로 제작된 자동차를 몇 조각 내 동구 유럽에서 조립하는  방식인 이른바 kd(knockdown export) 수출 방식으로 국내 시장에서 대우차를 볼 수 없게 하였다"고 했다.

박 변호사는 "(한국지엠은) 글로벌 생산 하청기지였다. 그것은 내가 2001년 미국에 가 GM에 매각되는 것을 반대했던 이유를 그대로 실현한 것에 불과한 것이었다"며 "우린 그 당시에 모두 알고 있었다. 지금의 이 사태가 언젠가 올 것이라는 것을, GM은 한국 시장을 X무시하고 신차 투자를 하지 않을 것이라 것을"이라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