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주대학교 부교수이자 영화배우 조민기(본명 조병기)의 성추행 사실에 대한 폭로가 계속되고 있다. 연극배우 송하늘씨와 한 졸업생의 폭로에 이어, 이번에 또 다른 졸업생이 세 번째 폭로에 나섰다.

22일 자신을 청주대학교 졸업생이자 앞서 용기를 내서 글을 올려준 친구들의 선배라고 밝힌 A씨는 디씨인사이드 게시판에 글을 올리며 조씨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A씨는 "언제인지는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당시 남자친구가 술에 이미 취해 있는 상황에서 셋이서 교수님의 집에 또 올라가게 되었다"고 성추행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조민기 교수는 남자친구에게 술을 더 권해 결국 인사불성으로 뻗게 되었다"며 "맨 정신의 저, 그리고 술에 취해 흐린 눈으로 절 쳐다보는 조민기 교수만 남았다"고 설명했다.

조씨의 성추행은 A씨의 남자 친구가 잠든 뒤 이뤄졌다. A씨는 "(조씨는) 소파에 앉아 있는 절 뒤에서 껴안으며 자신의 성기를 제 엉덩이에 갖다 대며 편하게 누워서 자라고 했다. 소름이 끼친 저는 다리를 소파 밑으로 내리며 엉덩이를 재빨리 조민기 교수 몸에서 뗐다"고 밝혔다.

그는 "절대 여자의 힘으로는 이길 수 없는 힘이란 걸 느낀 저는 제발 그가 빨리 잠들길 속으로 계속 기도하는 수밖에 없었다"며 "그날 전, 그가 잠들고도 혹시라도 깨서 저를 다시 붙잡을까봐 한참을 있다가 그의 몸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당시의 심정을 설명했다.

 청주대졸업생이라고 밝힌 A씨가 디씨인사이드 게시판에 올린 조민기씨 성추행 폭로글(디씨인사이드 화면 캡처)
 청주대졸업생이라고 밝힌 A씨가 디씨인사이드 게시판에 올린 조민기씨 성추행 폭로글(디씨인사이드 화면 캡처)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A씨는 조민기씨가 자신의 오피스텔뿐만 아니라 학생들을 호텔로 데려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씨를 비롯해 여학생 2명과 남학생 2명이 연습이 끝난 뒤 함께 감자탕집을 갔다"며 "(이후 조씨는) 남학생을 제외한 여학생 2명만 차에 태워 호텔로 데려갔다"고 밝혔다.

A씨는 "호텔방으로 들어간 후 맥주를 마시다가 피곤하니 자자며 가운 차림으로 나온 조민기 교수를 보며 당시 신입생이었기 때문에 그저 존경하던 교수님, 연예인으로만 생각했던 제 동기들은 벙쪄 있기만 했다"며 "지금 이 상황이 무슨 상황인지조차 인지하지 못한 채 둘은 밤 내내 혹시라도 자면서 손이 올라오지는 않을까 벌벌 떨며 뜬 눈으로 밤을 새웠다"고 밝혔다.

A씨는 "저희가 사는 세계의 왕은 조민기였다. 그의 눈밖에 나는 것은 불쌍한 일이었고 안타까운 일이었고 동정받아야 할 일이었다"며 "밤이면 혹시라도 저에게 전화를 걸어올까 무서워 떨어야 했지만 낮에 학교에서 만나면 웃으며 인사하고 사근사근한 제자가 되어야 했다"고 처참한 심경을 토로했다.

A씨는 "조민기 교수가 '교수라는 명예보다 내 모교고 내 후배들이어서' 가슴으로 연기하는 후배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 가슴을 만졌다 한들, 노래방에서 있었던 그 차마 입에도 담기 힘들 광경이 그저 힘든 두세 달의 공연연습을 끝내고 마무리한 제자들을 격려해 주기 위함이었다 한들 그 행위를 당한 사람이 느끼기에 그것이 성추행이고 모욕을 느꼈다면, 조민기 교수는 사과를 했었어야 했다"고 전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