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부자들은 중산층이나 가난한 이들보다 현저하게 많은 혜택을 받는 경향이 있다. 안전망이 강화되고 상류층이 고율의 세금 내는 걸 보고 싶어 하는 대세에 역행한다." (People who are wealthier tended to get dramatically more benefits than the middle class or those who are poor, and so it runs counter to the general trend you'd like to see, where the safety net is getting stronger and those at the top are paying higher taxes.)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억만장자인 빌 게이츠의 말이 화제입니다. 18일 미국 CNN의 정보 프로그램 <파리드 자카리아 GPS>에 출연한 그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규모 감세 정책에 대해 "퇴행적인 세제"라며 매우 직설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세금을 더 내도 괜찮냐'는 사회자의 이어진 질문에 게이츠는 주저 없이 답변합니다.  

"나는 세금을 더 낼 필요가 있다. 나는 다른 누구보다 훨씬 더 많은 100억 달러 이상의 세금을 내왔지만, 정부는 나 같은 사람들에게 훨씬 더 높은 세금을 부과해야 한다."(I need to pay higher taxes. I've paid absolute more taxes, over $10 billion, than anyone else, but the government should require the people in my position to pay significantly higher taxes.)

사실 새로운 말도 아니고 처음 나온 말도 아닙니다. 그런데도 많은 이들이 주목하는 것은 교과서에나 있던 '조세정의'를 세계 두 번째 부자가 앞장서 현실로 소환했기 때문이겠지요. 한국의 과세당국과 부자들이 새겨들었기를 바랍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