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독일을 대표하는 빵 브레첼.
가운데를 하트 모양으로 매듭 지어 만든 빵인데,
반죽에 굵은 소금을 솔솔 뿌려 구워내면 나뭇가지 색의 브레첼이 완성됩니다.

상상만으로도 군침이 도는데요.
혹시, 이 브레첼의 어원에 대해서 알고 계신가요?

브레첼은 라틴어로 '작은 보상'을 의미하는 '프레티올라(pretiola)'에서 비롯되었다는 얘기도 있고,
'작은 팔'이라는 의미의 라틴어 '브라키올라(brachiola)'에서 비롯되었다는 얘기도 있는데요.
브레첼의 형상이 꼭 어린 아이가 기도하는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하트 모양의 브레첼
▲ 브레첼 하트 모양의 브레첼
ⓒ naver지식백과

관련사진보기


위로가 필요한 저에게 누군가 브레첼을 건네며 해 준 얘기였는데요.
때론, 따뜻하고 작은... 갓 구운 빵 같은 것들이 위로이자, 인정이자, 보상이 되기도 합니다.

널 위해 기도하겠다는 마음을 선물 받은 하루. 그 하루가 오늘도 고맙습니다. 


태그:#브레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하루 끝, 마음에 평온이 깃들길 바랍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