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의전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의전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 송태훈

관련사진보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예상보다 늦은 9일 오후 1시 40분경에 전용기를 이용해 인천공항으로 도착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입국한 대표단을 공항내 의전실로 안내해 오후 2시 7분부터 20여분간 환담을 나눴다. 환담을 마친 이들은 대기 중인 차량을 타고 인천공항 교통센터로 이동했다.

이후 북한 대표단은 평창 개회식 참석을 위해 KTX를 타고 평창으로 향했다. 의전차량 두 대에 나눠 탄 김여정 부부장과 김영남 위원장은 의전 차량들에 둘러싸여 이동했다. 평창으로 이동한 북한 대표단은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