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한일 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한일 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한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와 대북 압박에 관한 인식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9일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막 장소 인근의 호텔에서 오후 3시부터 정상회담을 시작해 약 1시간 넘게 양국 관계의 현안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을 마치고 일본 기자단에게 "문 대통령에게 위안부 합의에 관한 일본의 입장을 명확하고 상세하게 전했다"라며 "위안부 합의는 최종적이고 비가역적며 국가 간의 약속은 곧 양국 관계의 기반이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을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으며 국제사회는 이런 현실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라며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는 것을 문 대통령에게 명확하게 전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의 정책을 변경시키고 대화로 돌아올 수 있도록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를 준수하고 압력을 최대한으로 높여 나갈 필요가 있다"라며 "이에 대한 미국과 일본의 확고한 입장을 밝혔다"라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화해 무드가 고조되는 것에 대해 "북한의 일본인 납치, 핵·미사일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한미일의 긴밀한 협력을 강력히 촉구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