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회에서 피켓 시위중인 염태영 수원시장
 국회에서 피켓 시위중인 염태영 수원시장
ⓒ 수원시

관련사진보기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방분권 개헌안 발의를 촉구했다.

염 시장은 9일 임시국회가 개회 중인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2017년 대선후보의 공약 '자치분권 개헌' 국민과의 약속 반드시 지켜라', '국회는 2월 중 개헌안을 발의하라', '1년 동안 개헌 합의안 못 만든 국회, 이제 국민이 나선다'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염태영 시장의 이날 시위는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원 등의 참여로 지난달 31일 시작된 '지방분권 개헌 촉구 1인 릴레이 시위'의 하나다.

염태영 시장은 "지방분권 개헌에 대해 국민과 대통령의 의견이 일치하고 있지만 국회는 여전히 묵묵부답"이라며 "국회는 지방분권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는 우를 범하지 말고 시대 소명에 응답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시각 국회의사당 반대쪽 입구에서는 '지방분권개헌 수원회의' 위원 4명의 1인 릴레이 시위가 이어졌다. 위원들은 '개띠 해에는 아름답개 자치분권 개헌', '지방분권 개헌, 언제까지 미룰 건가요?' 등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자치분권 개헌안 발의를 촉구했다.

 지난 3일 전국자치분권개헌추진본부 주최로 서울 세종문화회관 정문에서 열린 '자치분권 개헌 버스킹' 행사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
 지난 3일 전국자치분권개헌추진본부 주최로 서울 세종문화회관 정문에서 열린 '자치분권 개헌 버스킹' 행사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
ⓒ 수원시

관련사진보기


지난달 31일부터 지금까지 '지방분권 개헌 촉구 1인 릴레이 시위'에는 서울 강동·서대문·동작·강북·종로구청장, 인천 남·부평구청장, 광명시장 등 자치단체장과 서울시·경기도의회 의원, 기초자치단체 의원 등이 참여했다. 이번 릴레이 시위는 28일까지 계속된다.

수원시는 지난 1월 2일 지방분권개헌 수원회의 출범 이후 '지방분권 개헌을 위한 천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해 1월 말까지 시민 32만 명의 서명을 받았다. 2월 말까지 이어지는 서명운동 참여 인원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3일에도 전국자치분권개헌추진본부 주최로 서울 세종문화회관 정문에서 열린 '자치분권 개헌 버스킹' 행사에서도 '자치분권 개헌'을 요구한 바 있다.

그는 이날 "시민이 이뤄낸 '촛불혁명'이 완성되려면 6월 지방선거에서 자치분권 개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지금이 자치분권 개헌을 위한 마지막 골든타임"이라며 '자치분권 개헌'을 촉구했다.

덧붙이는 글 | 경기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