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왼쪽부터)박학천 울산시의원, 변식룡 시의원, 이성룡 시의원 등이 6일 오후 2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의 울산국립병원 추진은 시민을 속이는 것이니 산재모병원 설립에 힘 모으자"고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를 두고 노무현재단이 "노무현 전 대통령 핑계를 대는 것은 사실호도"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왼쪽부터)박학천 울산시의원, 변식룡 시의원, 이성룡 시의원 등이 6일 오후 2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의 울산국립병원 추진은 시민을 속이는 것이니 산재모병원 설립에 힘 모으자"고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를 두고 노무현재단이 "노무현 전 대통령 핑계를 대는 것은 사실호도"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올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이 울산국립병원 유치활동을 하는 것을 두고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끌어들이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당 울산시당은 지난 6일, 민주당이 추진하는 국립병원 대신 산재모병원 설립을 주장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국립병원 유치가 예산타당성 조사에서 통과되지 못해서 추진하지 못했기 때문에 산재모병원을 추진해야 한다"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했다. (관련기사 : 민주당 울산 '국립병원' 공약에 노무현 끌어들인 한국당)

이 소식을 들은 노무현재단 울산지역위원회(상임대표 안재현)는 9일 입장을 발표하고 "자유한국당의 이같은 주장은 전체적인 사실을 호도한 것으로, 참여정부 이후 10년간 집권한 한국당이 산재모병원 추진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연관이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견강부회"라고 지적했다.

"노무현 대통령의 참여정부가 내외의 극심한 반대에도 KTX 울산역, 국립대학, 우정 혁신도시 등 울산을 근본적으로 발전시킬 큰 사업들을 성사시켰는데, 만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단지 예산타당성이나 효율성 문제로 정책을 접근했다면 이 사업들을 유치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근거를 들었다.

노무현재단은 "노무현 정부 당시 KTX 울산역에 대해 효율성과 예산의 문제로 정부 내의 반대가 극심했고, 당시 박맹우 울산시장(현 한국당 남구 을 의원)도 불가능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은 지역 균형 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정치적 결단을 하였기 때문에 울산역 유치가 가능했다"고 상기했다.

또한 "국립대학 역시 대학생 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대학을 더 늘리는 것은 흐름에 역행한다는 대세적 주장들에도 불구하고 '대학의 수가 줄어야 할 상황이더라도 대학이 부족한 지역에 국립대학의 설립을 막는 이유가 되지 못 한다'는 균형 잡힌 정책의지로 울산에 국립대학을 설립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울산서 칭송 받던 노무현, 왜 따돌림 당했나)

노무현재단은 "참여정부가 지방분권을 추진할 때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은 공공기업 이전을 여러 가지 이유를 대어 반대했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지방분권이 나라를 더욱 발전시킨다는 정치적 결단으로 울산에 우정혁신도시와 공공기관과 공기업의 이전을 성사시켰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단지 예산타당성이나 효율성 문제로 정책을 접근했다면 위와 같이 울산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사업들을 유치하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10년간 집권한 이명박, 박근혜 정부가 울산에 공약에 따른 큰 국책사업을 유치하지 못한 이유는 대통령들의 지방분권에 대한 신념도 없었고 울산지역 한국당 출신 시장과 국회의원들의 무능력과 예산타당성 조사 타령에 놀아났기 때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참여정부 이후 10년간을 집권한 한국당이 산재모병원 추진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연관이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견강부회"라는 것이 노무현재단 입장이다.

노무현재단은 "종합병원급 국립병원을 울산시민들이 간절히 원하고 있다"면서 "예산타당성 조사 등의 이유로 200병상의 소규모 산재모병원이라도 유치해서 실적으로 치장하기 보다는 올바른 정치인이라면 마땅히 울산 시민들의 간절한 열망을 받드는 큰 정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10만인클럽아이콘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