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호주 정부의 아동 성 학대 피해 사죄 발표를 보도하는 ABC 뉴스 갈무리.
 호주 정부의 아동 성 학대 피해 사죄 발표를 보도하는 ABC 뉴스 갈무리.
ⓒ ABC

관련사진보기


호주 정부가 5년간에 걸친 대대적인 아동 성 학대 조사를 마무리하고 국가 차원의 사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ABC 방송에 따르면 8일(현지시각) 말콤 턴불 호주 총리는 의회 연설에서 "성적 학대를 당한 아동 피해자들에게 국가가 사죄할 것"이라며 "우리가 아동들의 보호받을 권리를 지켜주지 못한 것은 국가적인 비극(national tragedy)"이라고 강조했다.

호주는 아동 성 학대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자 지난 2012년 정부와 여야 대표가 주도하는 특별조사위원회를 발족해 가톨릭 교회, 학교, 스포츠클럽 등 아동보호기관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조사를 벌였다.

특조위는 지난 5년간 2만 5000여 건의 피해 신고를 접수 받아 피해 당사자를 비롯해 가족, 친척, 목격자 등 1만5000여 명과 면담했다. 그 결과 가해 혐의자 2575명을 경찰에 넘겨 추가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피해자의 절반에 가까운 48.4%가 종교 기구에서 피해를 당했으며, 1880명에 달하는 가톨릭 사제와 수사 등이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호주 가톨릭계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호주 정부는 피해자에게 최대 1만5000 호주달러(약 1275만 원)를 보상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3천만 호주달러(약 25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한 피해자의 정신 치료를 위한 상담 서비스도 제공한다.

턴불 총리는 "우리는 피해자들에게 빚을 졌다"라며 "국가가 공식적인 사죄와 함께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 논의할 것이며, 아동 성 학대를 더 이상 과거의 문제로 덮어두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특조위원장을 맡은 판사 출신의 피터 매클렐런은 "아동보호기관들이 제 역할을 하지 못했고, 경찰도 아동들을 믿지 않고 제대로 조사도 하지 않았다"라며 "사회 전반적인 개혁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