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무궁화를 탔다. 이번엔 서울행이다. 대구에서 서울까지 4시간. 적지 않은 시간이다. KTX보다 두 배가 넘는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그 시간을 상쇄하는 매력이 무궁화에는 있다. 출렁출렁 느릿느릿 움직이는 움직임이 좋고 큰 창으로 바라보는 주변 풍경을 맘껏 누릴 수 있어서 좋다.

특히 무궁화에는 지하철과 같은 구조의 자유석이 있다. 이곳에는 선반이 달려 간이식당처럼 이용하는 공간이 있는데 전원을 연결하는 곳도 있어서 컴퓨터만 꽂으면 멋진 사무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지난번 대전으로 갈 때도 이 공간을 이용해 업무를 봤다. 오늘은 본격적으로 일을 해볼 생각이다. 움직이는 사무공간이 되는 것이다. 멋진 차창 풍경은 덤으로 말이다.

이쯤 되면 KTX보다 더 걸리는 2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다. 다만 아쉬운 것은 차편이 많지 않다는 것이지만 그것만 보충이 되면 무궁화 애용 시간은 더 늘어날 것 같다.

난 요즘 무궁화의 매력에 푹 빠져들었다.
자, 나의 움직이는 사무실 구경 한번 해보시라.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산은 뚫리지 않아야 하고, 강은 흘러야 합니다.....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공존의 모색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