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답변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답변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대정부질문 나선 표창원 의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 대정부질문 나선 표창원 의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과거 자기가 어떤 주장을 했는지 국민들이 잊어버릴 것 같겠지만... 본인들은 (주장한 사실을) 잊고 있지만, 국민들은 (과거 그들의 주장을) 기억한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이낙연 국무총리가 평창동계올림픽을 향한 자유한국당의 이념 공세에 일침을 날렸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보수 야당이 왜 자꾸 안보, 이념 몰이 주장을 하며 평창올림픽을 방해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나온 답변이다.

표 의원은 앞서 과거 보수 진영이 올림픽 등 스포츠 축제에서 취한 대북 유화 국면 시도를 줄줄이 열거했다. 특히 한국당이 '평양올림픽' 프레임을 강조하며 남북단일팀 공동입장과 한반도기 사용을 문제 삼은 것을 두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2002년 박근혜 당시 미래연합 창당준비위원장이 북한에서 김정일 위원장을 만나 2박 3일 독대 끝에 9월 남북축구를 제안했고 그 이후 한반도기 사용하자, 애국가를 부르면 안 되고 아리랑을 부르자고 했다"면서 "한반도기는 (보수 정부인) 노태우 정권에서 1991년 1월에 남북단일팀을 구성하며 처음 도입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표 의원의 주장은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의 자서전에도 언급된 바 있다. 정 회장은 이 책에서 "남북한 경기가 열리던 2002년 초, 상암경기장에 도착하니 분위기가 어수선했다"면서 아래와 같이 기록했다.

"태극기를 든 사람들과 한반도기를 든 사람들이 서로 실랑이를 벌이는 중이었다. 박 전 대표는 먼저 경기장에 와 있었다. 나를 보더니 화난 얼굴로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고 했다. 무슨 소린가 했더니 관중들이 한반도기를 들기로 했는데 왜 태극기를 들었느냐는 것이었다."

"문제는 또 생겼다. 축구 경기 시작 전에 '붉은 악마'가 '대한민국'을 외쳤기 때문이다. 박 전 대표는 다시 내게 항의했다. 구호로 '통일조국'을 외치기로 했는데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는 것이었다." - 정몽준 <나의 도전 나의 열정> 243페이지 중

표창원 "정치권 극단적 선동 끝에는 테러 발생"

표 의원은 이 같은 보수 야당의 이념 공세 때문에 올림픽 안전을 위협하는 테러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그는 "일부 정치인들의 극단적인 이념공세를 이어받은 단체들의 과격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외국의 사례처럼 외로운 늑대방식의 테러 공격이 있을 수 있지 않을까 큰 우려가 든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예로 극우주의자 브레이비크의 테러로 70여 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노르웨이 어택'부터 박 전 대통령의 탄핵 심판 당시 '태극기 집회' 선동전 가운데 벌어진 트럭 사고 사망 사건을 언급하며 "정치권의 극단적 선동 발언 이후 과격 시위와 개인, 단체들의 테러가 벌어지는 것은 항상 같은 패턴이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에 "우리 주민이 북한에 갔을 때도 (북한 측의) 신변 안전과 편의 제공이 있겠지만, 북한 주민이 여기에 왔을 때도 각별히 배려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분들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전체 상황 관리를 위해서이고, 그래서 지나치지 않나 싶을 수준의 경찰력을 배치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올림픽 기간 테러 대비에 대해서도 "국제기구인 인터폴과 각국 경찰 등과 테러 관련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고 있고, (테러 위험인물은) 비행기에 아예 못 타게 한다든가, 뒤늦게 발견할 경우 한국 측에 연락해 인천공항에서 되돌려 보내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면서 "국내에 이미 와 있는 경우는 24시간 관찰 체제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7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