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 시민위원회 지난 5일 양재aT센터에서는 서초구와 미래도시재생포럼이 공동주관하고 시민 250여 명이 참여하는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 시민위원회’가 ‘열렸다.
▲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 시민위원회 지난 5일 양재aT센터에서는 서초구와 미래도시재생포럼이 공동주관하고 시민 250여 명이 참여하는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 시민위원회’가 ‘열렸다.
ⓒ 황상윤

관련사진보기


지난 5일 양재aT센터에서 서초구와 미래도시재생포럼이 공동주관하고 시민 250여 명이 참여하는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 시민위원회'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의 필요성과 방향에 대해 시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원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는 서초구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 모집한 학생, 직장인, 시민단체, 주부 등 250명의 시민이 참여해 150분 동안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

'경부고속도로 지하화가 필요한 이유'에 대해 시민위원들은 경부고속도로로 인한 매연과 소음문제(40%)를 가장 우선으로 꼽았으며, 이어 차량 정체의 해소(35%)를 두 번째 이유로 삼았다.

그밖에 경제 및 일자리 창출 인프라, 도로로 인한 도시 단절 문제점 등의 이유를 지하화 사업이 필요하다고 봤다.

'경부고속도로 지상 공간 활용방안'에 대한 주제로 이어진 2부에서는 '서울을 대표하는 생태녹지축으로 만들어 시민의 휴식처, 서울의 허파 기능을 만들자'는 의견이 5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상업시설이나 연구 클러스터를 조성해 일자리를 창출하자'라는 의견이 21%로 2위, '공연과 전시 등 문화·체육 테마파크로 만들자"라는 의견이 19%로 3위로 조사됐다. '청년들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등을 조성하자' 라는 의견도 나왔다.

한편, 서초구는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 추진을 위해 2015년 11월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2016년 전문 5대 학회 컨소시엄 구성 및 연구용역, 분야별 학술세미나와 국제콘퍼런스 등을 통해 지하화 구상을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왔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시민위원들의 마음을 모아 도로법 개정이 꼭 이루어지길 바라며, 오늘 채택된 시민의 의견은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의 중대한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서초타임즈에도 중복게재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케이블 방송국 기자, 프리미어프로 저자(교학사), 프로덕션 pd를 거쳐 현재는 CPN문화재TV, 서초타임즈, 강남타임즈의 영상 제작을하며 글도 쓰고 있다.